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靑 “미세먼지 악화, 탈원전 정책과 관련 없다”

중국과 공동 연구조사 진행 중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 사진=연합뉴스

청와대는 15일 정부의 에너지전환 정책(탈원전 정책)이 미세먼지 악화를 불러왔다는 일부의 주장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이 탈원전 정책과 미세먼지가 연관돼 있다는 취지의 언급을 했다’는 질문에 대해 “‘탈원전과 미세먼지는 관련이 없다’는 내용의 팩트체크 기사가 이미 나온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둘 사이의 인과 관계가 없다. 그 기사를 참고해 달라”라고 답했다.

이와 관련, 앞서 송 의원은 지난 11일 한국원자력산업회의가 주최한 신년인사회에서 “미세먼지와 지구온난화 문제가 너무 심각하다. 노후 화력을 빨리 대체해야 하는 게 아닌가 생각한다”고 지적 한 바 있다.

또한 “원전 정책이 바로 탈원전으로 가기는 어렵다고 생각한다. 오래된 원자력과 화력을 중단하고 신한울 3·4호기와 스와프(교환)하는 방안도 검토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김 대변인은 ‘미세먼지 대책을 중국과 논의해봐야 하는 것 아니냐’는 질문도 받았다.

김 대변인은 “작년 6월 베이징에서 개소한 환경협력센터를 통해 중국과 공동 연구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오늘 아침 차담회에서 문재인 대통령도 이 문제에 대해 오랜 시간 말씀을 했고, 참모들의 견해를 듣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이 자리에서 김 대변인은 백원우 민정비서관이 전날 조선일보 기자를 고소한 것과 관련해서 ‘언론의 자유가 위축될 우려도 감안한 것인가’라는 물음에는 “언론 보도로 명예를 훼손당한 것으로 생각되는 백 비서관이 시민의 권리를 행사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한편 백 비서관은 전날 ‘청와대 반부패비서관실이 입수한 민간기업 관련 첩보를 백 비서관이 경찰에 넘기라고 지시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고 보도한 조선일보 기자와 편집국장을 허위사실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형사 고소했다.

유민주 기자 youmi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