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이지숙 기자
등록 :
2020-10-25 15:19

수정 :
2020-10-25 15:40
관련 태그

#이건희

#삼성

[이건희 별세]“주가 50배, 시총 500배 성장” 눈부신 성장 주도

1987년 회장 취임 당시 이건희 회장의 모습. 사진=삼성전자 제공

이건희 회장이 삼성전자 이끈 27년간 삼성전자의 주가는 50배, 시가총액은 500배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건희 회장 취임 당시인 1987년 11월 삼성전자 주가는 2만2000원대였다. 시가총액은 4000억원대로 한국통신, 포항제철(현 포스코)에 밀려 10위권에 머물렀다.

삼성전자는 반도체 사업에 진출하며 눈부신 성장세를 보였다. 이 회장은 1974년 주변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한국반도체를 사재로 인수했다.

당시 이 회장은 “언제까지 그들(미국, 일본)의 기술 속국이어야 하겠습니까? 기술 식민지에서 벗어나는 일, 삼성이 나서야지요. 제 사재를 보태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이 회장은 취임 직후인 1988년 삼성반도체통신을 삼성전자에 합병시켰으며 1992년에는 세계 최초로 64M D램 개발로 기술 주도권을 확보해 생산량을 늘리며 시장 점유율 1위를 기록했다.

1993년에는 그동안 쌓여온 품질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마누라와 자식만 빼고 다 바꾸라”는 말로 유명한 신경영을 선언했다.

삼성전자가 메모리 반도체 시장에서 선두 지위를 유지하며 삼성전자 주가도 상승곡선을 그리기 시작했다. 1994년 5만원, 1995년 10만원을 돌파했다.

삼성전자의 반도체 신화는 휴대폰 신화로 이어졌다. 휴대폰 품질 문제가 불거지자 이 회장은 1995년 구미사업장에서 불량 휴대전화 15만대를 불 태우는 ‘화형식’을 진행하며 직원들의 위기의식을 일깨웠다.

1997년말 IMF 위기로 3만원대까지 폭락했던 삼성전자는 이후 경제 회복과 실적 성장을 보이며 1999년 한국통신을 제치고 국내 시가총액 1위에 올라섰다.

50만~60만원대 박스권에 갇혀있던 주식은 2010년 이 회장이 경영 일선에 복귀해 ‘갤럭시S’을 내놓으며 다시 한번 상승 동력을 얻었다. 삼성전자 주식은 2011년 1월 처음으로 100만원을 돌파했으며 2012년말에는 150만원까지 치솟았다.

이 회장이 경영 일선에서 물러난 2014년 5월 당시 삼성전자 주가는 133만5000원, 시총은 196조6446억원에 달했다. 1987년 취임 당시와 단순 수치로 비교시 주가와 시총은 각각 약 50배, 500배 뛰었다.

실적도 2014년 연결기준 매출 206조2060억원, 영업이익 25조251억원으로 1987년 매출 2조3813억원, 영업이익 1127억원 대비 각각 86.6배, 222.1배 성장했다.

이지숙 기자 jisuk618@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배철현의 테마 에세이
한국투자증권
집 걱정 없눈 세상을 만드는 LH 한국토지주택공사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주)뉴스웨이 |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 308(갈월동) 한국정보통신공사협회회관 7층 | 등록번호 : 서울, 아00528 | 등록일자 : 2008.03.10
발행일자 : 2008.03.10 | 제호 : 뉴스웨이 발행인 : 김종현 | 편집인 : 강 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 민
Tel : 02. 799. 9700 | Fax : 02. 799. 9724 | mail to webmaster@newsway.co.kr
뉴스웨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