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LG가 구본준, 몸집 키우기 본격화···신설 그룹명 LX 유력

5월 신설법인 출범 앞두고 ‘LX’ 상표 출원 90건
LG상사, 사업목적 추가···계열사 확대 움직임
사업 다각화 등 종합그룹사 탈바꿈 예고

구본준 LG 고문이 오는 5월 신설지주회사 출범을 앞둔 가운데 다양한 신사업을 추진하며 계열사 확대 전략을 펼칠 것으로 보여 관심을 끈다.

LG그룹에서 독립을 선언한 구본준 고문이 새로운 그룹을 준비하며 계열사 확대 의지를 드러내고 있다. ‘범LG’가문 LS, GS 등이 분사 이후 그룹 몸집을 키운 것처럼 구 고문도 신설법인의 사업 포트폴리오를 늘려 종합그룹사로 회사를 키워나갈 것으로 보인다.

LG그룹 지주회사 LG는 오는 26일 LG신설지주 분할 안건을 다룰 정기주주총회를 앞두고 지난 2일 특허청에 ‘LX’ 상표와 이미지 90건을 출원했다. 또 3일에는 ‘LX하우시스’, ‘LXMMA’, ‘LX판토스’ 등 32건의 상표권을 추가 출원했다.

상표 특허 출원은 주로 기업들이 신규 회사 설립이나 신제품을 준비하며 미리 등록해 놓는 절차다. 기업을 대표하는 CI(기업 이미지)는 특허청에 상표로 등록돼야 지식재산권으로 보호받을 수 있는 만큼, 상표 출원은 신설지주 출범 전에 새 사명과 이미지를 정하는 작업의 일환으로 풀이된다.

이에 따라 재계에선 아직 ‘LX’ 외에 그룹 사명으로 유추할 만한 상표권을 등록하지 않은 점 등을 미뤄 구본준 고문의 새 그룹명에 ‘LX’를 사용할 것으로 보고 있다.

가뜩이나 무려 122건에 달하는 관련 상표 특허를 신청한 것은 앞으로 다양한 계열사 설립을 감안한 것 아니냐는 해석이 가능하다.

구 고문이 이끌어가는 LG신설지주사는 오는 5월께 공식 출범한다. LG상사(산업재/에너지/팝), 판토스(물류), 실리콘웍스(반도체), LG하우시스(건자재), LGMMA(화학소재) 등이 LG그룹에서 분사될 예정이다.

관심을 끄는 대목은 구 고문이 새 그룹의 덩치를 키우기 위한 사전 작업을 진행 중이라는 데 있다.

구 고문의 주력 사업회사는 LG상사다. LG상사는 이달 24일 열리는 주총을 앞두고 신사업 추진을 위한 다양한 사업목적 내용을 추가했다. △관광업 △숙박업 △통신판매업 △전자상거래 △폐기물 운송업 △디지털콘텐츠 사업 △소프트웨어 사업 △모바일 앱 판매업 △온라인 정보제공업 등이 대표적이다.

업계 관계자는 “LS, GS 등 기존 LG에서 계열 분리된 그룹도 분사될 당시 사업목적을 새롭게 많이 넣었다”며 “초기에 많은 사업을 추가한 것은 향후 임시 주총 등의 이사회 과정을 생략하겠다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재계 안팎에선 구 고문이 새 그룹을 출범시키면 중소·중견기업과 스타트업 인수합병(M&A)을 통해 계열사 확대 전략을 펼칠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해 말 LG 측은 신설지주 발표 당시 신사업 추진 및 M&A 기회를 모색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100건이 넘는 상표 출원도 결국 사업 다각화를 통한 회사 수를 늘리기 위한 사전 작업으로 분석된다.

지난해 공정거래위원회가 발표한 대기업집단 순위를 보면 재계 4위 LG그룹의 자산총액은 137조원이다. 이번에 구 고문의 계열분리로 분사되는 계열사들의 자산 규모는 7조원 수준이다.

신설지주사는 단기 과제로 실적 확대에 방점을 찍을 것으로 예상된다. LG상사(판토스 포함), LG하우시스, 실리콘웍스 등 상장사 3곳의 지난해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15조4000억원, 3250억원이다.

LG신설지주에 합류하는 구 고문 측근 인사 면면도 속속 드러나고 있다.

구 고문이 대표이사를 맡은 신설지주사에는 송치호 전 LG상사 사장과 박장수 LG 재경담당 전무가 등기이사로 합류한다.

구 고문 최측인 인사로 꼽히는 송치호 전 사장은 신설지주 대표이사 사장을, LG그룹 ‘재무통’으로 분류되는 박장수 전무는 최고재무책임자(CFO)를 각각 맡는다. 박 전무는 이달 LG상사 주총을 거쳐 등기이사(기타비상무이사)로 선임된다.

또 다른 구 고문 측근인 노진서 LG전자 전략부문 부사장도 LG신설지주로 자리를 옮길 것으로 보인다. 노 부사장은 이달 주총을 거쳐 계열 분리되는 LG하우시스와 실리콘웍스의 기타비상무이사를 맡을 예정이다.

김정훈 기자 lenno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