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보안전문가 청와대 해킹 “보안의식 결여가 낳은 참사”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3.20 사이버 테러가 일어 난지 석 달만에 또다시 국가 핵심 기관인 청와대 등에 해킹 사태가 발생한 것은 사이버 보안의식 결여가 낳은 참사라는 지적이 일고 있다.

민간 보안업계 전문가들은 청와대 홈페이지가 해킹을 당한 이후 1시간 15분 동안이나 국정원이 대응을 하지 않았다는 것은 국가 안보에 전혀 대응하지 못한 것이라고 꼬집었다.

실제 국가 사이버 안보를 책임지고 있는 국정원은 청와대 홈페이지가 해킹을 당한 25일 오전 10시30분 이후부터 오전 11시 45분까지 전혀 대응을 하지 않았다.

보안 전문가들은 정부를 대표하는 청와대와 총리실 홈페이지의 해킹 피해는 보안 의식이 전혀 없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지적했다. 3·20 사이버 테러가 발생한 지 3개월이 지나도록 보안책을 마련하지 않았다는 것도 충격적인 수준이라고 꼬집었다.

보안업계 한 관계자는 “어나니머스의 북한 공격은 사전에 예고된 사안이었다”며 “정부의 사전 대응이 안이했다”고 밝혔다.

민간전문가들은 정부의 권위 의식이 바뀌지 않는 한 제2, 제3의 해킹 테러가 발생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또다른 한 관계자는 “과거에 국정원이 사이버 공격 등에 대한 조사를 하는 과정에서 권위를 내세워 민간 보안업체의 의견을 귀담아 듣지 않는 사례가 많았다”면서 “국정원이 민간 보안업체의 충고 등을 귀담아 듣지 않는 이상 언제든지 같은 사건은 발생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사이버테러는 특성상 워낙 다양한 차원에서 다양한 방식으로 일어나기 때문에 한 기관이 이를 모두 총괄한다는 것이 사실상 어렵다”면서 “특정 기관이 국가 전체의 사이버 안보 체계를 모두 관장하겠다는 것은 위험한 발상”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사이버 테러가 발생한 이후 청와대 백신 프로그램을 공급하고 있는 안랩측에서는 “이날 해킹은 웹사이트가 변조된 것이라 백신으로 막을 수 있는 영역이 아니었다”고 했다.


김은경 기자 cr21@

관련태그

#정부

#해킹

#3.20테러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