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CJ, 강원도 홍천서 ‘찾아가는 CJ도너스캠프데이’ 개최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CJ그룹의 대표 사회공헌 프로그램인 CJ도너스캠프(www.donorscamp.org)는 오는 1일 강원도 홍천에 위치한 구송초등학교에서 ‘2013 찾아가는 CJ도너스캠프데이’를 개최한다고 30일 밝혔다.

본 행사는 사회 저명인사들이 문화소외지역 농어촌학교를 직접 찾아가 생생한 현장의 이야기를 듣고 아이들과 문화·교육 체험을 함께 하는 등 재능기부활동으로 실질적 나눔의 의미를 되새기며 2011년부터 매년 1회 이상 정기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이번 제 4회 ‘찾아가는 CJ도너스캠프데이’를 진행하는 구송초등학교는 전교생이 38명인 강원도의 작은 시골 학교이다. 전국에는 구송초등학교처럼 전교생수 60명 이하의 소규모 학교가 1984개교에 달하고 주로 군, 읍 단위의 농어촌 지역에 분포해 있다.

이들은 인원과 재정 문제로 교육 사각 지대에 놓일 가능성이 높아 중앙정부와 각 지자체도 다양한 지원 방안을 마련하고 있지만 대도시 아이들에 비해 다양하고 수준 높은 문화체험교육에서 멀어져 있는 것이 현실이다.

강원도에는 초등학교 148개, 중학교 50개의 소규모 학교가 있고, 이번 행사가 열리는 구송초등학교는 2013-2014년 강원도교육청의 도내 소규모 학교 살리기 일환인 ‘작은학교-희망 만들기’ 사업에 적극 참여중인 곳이다.

이날 구송초등학교 학생들은 ‘나의 현재와 미래의 꿈’을 주제로 글, 그림 그리기 활동을 갖는다. 아이들은 사석원 화가를 비롯해 김성구 샘터사 대표, 나경원 전 국회의원, 이봉주 서울대 사회복지학과 교수 등 사회 저명인사들과 자신의 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고 글 쓰기 및 그림 그리기 지도를 받게 된다.

첫 회부터 한 번도 빠짐없이 아이들의 꿈을 지원하기 위해 기꺼이 본 행사에 참여한 사석원 화가는 “아이들을 직접 만나 함께 꿈을 찾아가는 시간이라 꼭 참석하려 노력한다”며 “순수한 아이들과 함께 하다 보면 마음이 맑아지고 오히려 희망의 선물을 받아 오게 된다”고 말했다.

초등학교 아이들의 백일장이 진행되는 동안 유치부 어린이는 CJ임직원과 함께 쿠키와 케이크를 만드는 요리교실에 참여하고, 학부모들은 서울대학교 심리학과 곽금주 교수로부터 ‘아이들의 심리학’ 주제의 강연을 듣는다.

이와 함께 CJ도너스캠프는 구송초등학교와 대청초등학교에 총100여만원 상당의 도서 2세트를 기증한다.

CJ 관계자는 “찾아가는 CJ도너스캠프데이는 아이들의 꿈과 희망을 전하기 위해 전국 방방곡곡을 찾아 다니는 프로그램”이라며 “이번 행사로 구송초등학교 아이들이 꿈을 찾고 또 그 꿈을 마음껏 표현해 보는 행복한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CJ도너스캠프는 현재 강원나눔캠페인을 통해 도내 소외아동들의 교육지원기금을 3억원 목표로 모금하고 있다. 본 행사 역시 강원나눔캠페인의 일환으로 강원도청과 함께 대상학교를 선정했다.

이주현 기자 jhjh13@

관련태그

#C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