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3밴드 LTE-A 최초 논란, 체험용 단말기의 진실은?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삼성 “체험단에게 나갈 수 있는 단말기는 맞다”···SKT “정식 단말기, 전혀 문제 없다”

thumbanil

SK텔레콤의 3밴드 LTE-A 세계 최초 상용화 광고를 두고 업계의 논란이 심화되고 있는 가운데 SK텔레콤이 상용화의 근거로 댄 체험용 단말기에 대한 적절성 여부가 도마 위에 오르고 있다. KT가 제시한 SK텔레콤의 체험단용 ‘갤럭시노트4 S-LTE’. 사진=KT 제공


SK텔레콤의 3밴드 LTE-A 세계 최초 상용화 광고를 두고 업계의 논란이 심화되고 있는 가운데 SK텔레콤이 상용화의 근거로 댄 체험용 단말기에 대한 적절성 여부가 도마 위에 오르고 있다.

특히 KT와 LG유플러스는 해당 광고에 대해 SK텔레콤이 판매했다는 단말기가 체험용이기 때문에 상용화라는 표현이 적절치 않다며 각각 지난 9일과 13일 서울지방법원에 광고 금지 가처분 신청을 낸 상태다.

광고를 심의한 방송협회는 SK텔레콤이 세계 최초로 3밴드 LTE-A를 상용화 했다는 내용의 GSA리포트와 단말기를 가장 먼저 공급했다는 삼성전자의 공문을 받아와 전혀 문제가 될 것이 없다는 입장이만 경쟁사들은 소비자들이 오인할 수 있는 소지가 다분하다며 광고를 반대하고 있다.

이에 대해 방송협회의 한 관계자는 “SK텔레콤이랑 KT랑 똑같이 세계 최초 상용화했다는 광고가 들어왔을 때 우리가 전문가도 아니고 판단하기 어려우니 증빙 자료를 가지고 설득하라고 한건데 SK텔레콤은 협회 인증 자료와 제조사의 공문을 가지고 와서 안해줄 이유가 없었다”며 “같은 광고를 들고 와서 우리랑 같은 상황이니 상대편 광고는 잘못됐다는 논리가 결국 SK텔레콤과의 경쟁에서 KT가 지게 된 이유”라고 설명했다.

이는 시기상 SK텔레콤이 삼성전자로부터 하루 먼저 단말기를 공급받아 최초가 맞다는 내용의 공문을 먼저 제출했고 이를 알게 된 KT가 추후에 삼성전자에 해당 단말기가 체험용이라는 확인 공문을 받아서 제출한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KT는 어디까지나 SK텔레콤의 광고를 막기 위해 광고 심의를 요청한 것 뿐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KT 관계자는 “SK텔레콤에서 광고를 준비 중이라고 해서 해당 광고를 막기 위해 우리도 광고 심의를 진행했던 것”이라며 “SK텔레콤의 광고만 보면 일선 유통망에서 구입할 수 있는 것처럼 말하고 있지만 실제로는 체험용 단말기였기 때문에 광고 자체가 잘못된 것”이라고 강조했다.

실제 KT가 받은 공문에는 SK텔레콤과 KT가 받은 단말기가 똑같은 체험용 단말기라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에 대해서는 삼성전자 관계자 역시 “SK텔레콤과 KT에 공급한 단말기 모두 체험단에게 공급할 수 있는 단말기는 맞다”고 확인했다.

물론 체험용 단말기를 SK텔레콤이 자사 체험단에게 판매하는 것 자체가 법적으로 문제가 되는 것은 아니지만 통상 체험용 단말기가 정식 단말기 출시 후 수거되는 제품인 만큼 추후 AS나 보상, 교체 등의 처리 과정 상 문제가 발생 할 수 있다고 일각에서는 지적하고 있다.

또 SK텔레콤과 체험단 사이에 어떤 식으로 계약이 돼 있는지 수면으로 드러나지 않았기 때문에 어떤 이면 계약이 존재하는지(단말기 정식 출시 후 교체나 추후 이의 제기 불가 조항 등의 가능성), 혹은 실제로 판매한 단말기가 얼마나 되는지도 미지수라고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말 그대로 누가 어떻게 가입했는지를 알 수 없으니 진짜 체험단이 아닌 아는 사람의 명의를 빌려서 개통을 했다던가 하는 꼼수도 가능하다는 이야기다.

이에 대해 SK텔레콤 관계자는 “우리가 체험단에 제공한 제품은 정식 단말기이기 때문에 AS받을 때 부품 교환 등 전혀 문제 없다”며 “체험용 단말기라 문제가 있다거나 계약상 문제가 있다는 것은 경쟁사의 음해일 뿐 반응하지 않겠다”고 답했다.

다만 “체험단과의 계약은 개인정보 문제 때문에 공개할 수 없다”며 공개를 거부했다.

김아연 기자 csdie@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