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SKC, 3Q 영업익 546억···전년比 50%↑(종합)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MCNS 설립으로 전분기 대비 실적 줄었지만 일회성 영업외이익으로 세전이익 증가”

thumbanil

SKC가 올 3분기 연결기준으로 매출액 6317억원과 영업이익 546억원, 순이익 2231억원을 기록했다고 28일 밝혔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매출은 7.4% 줄었지만 영업이익은 50% 늘었다. 전분기와 비교해서는 매출은 0.1%, 영업이익은 7.9%가 각각 줄었다.

SKC 측은 MCNS 설립으로 전분기 대비 매출액 및 영업이익이 소폭 감소했지만 매각예정자산 처분이익 등 일회성 영업외이익이 발생함에 따라 세전이익이 대폭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부문별로 화학사업은 매출액 2076억원과 영업이익 423억원을 올렸다. 폴리올(Polyol)사업의 MCNS 설립으로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21.5% 줄었지만 영업이익은 85.5% 증가했다.

아시아지역 PO(프로필렌옥사이드)의 타이트한 수급상황, PG(프로필렌클리콜)의 신규 대형고객 확보 및 고부가 PG 판매확대 등이 영향을 미쳤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필름사업에서는 매출 1956억원과 영업이익 101억원을 냈다. 디스플레이 등 전방산업의 부진이 이어졌지만 일부 제품의 성수기 진입에 따른 수요 증가로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전분기 대비 각각 10.2%, 20.2% 늘었다.

이밖에도 자회사 부문 실적은 매출 2285억원과 영업이익 22억원으로 집계됐다. SK텔레시스가 매출액 948억원, 영업이익 23억원을 기록해 흑자전환에 성공했으며 바이오랜드와 SKC에어가스는 안정적인 사업구조에 힘입어 견조한 실적을 시현했다.

SKC 관계자는 “PO의 경우 4분기에도 안정적인 수급상황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며 PG는 글로벌 대형고객 중심으로 고부가 제품 판매를 확대함으로써 체질 변화를 추진할 것”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필름사업과 관련해서는 “전방산업의 계절적 비수기 진입으로 제품수요 약화 가능성이 있지만 디스플레이와 모바일 의존도를 줄이는 등 수익성 제고활동을 이어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차재서 기자 sia0413@

관련태그

#SKC

#3분기

#실적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