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3대천왕’ 백종원, 끊임없는 시식 빵에 신세계 발견···‘눈 번쩍’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thumbanil

사진=SBS


백종원이 빵 시식에 빠졌다.

9일 오후 방송되는 SBS 예능프로그램 ‘토요일이 좋다-백종원의 3대 천왕’에서는 빵 시식에 푹 빠진 백종원의 모습이 공개된다.

이날 서울 서촌의 한 빵집을 찾은 백종원은 가게에 들어서자마자 신기한 경험을 했다. 직원들이 시식빵을 끊임없이 권한 것. 백종원은 흠칫 놀라더니 “지금 시식이라고 하셨냐”며 신기해했고 보란 듯이 폭풍 먹방을 보여줬다.

이어 신중히 빵을 고르고 나온 백종원은 가게 근처 정자에 앉아 처량한 자태로 빵을 흡입하기 시작했다. 이때 담당 PD가 “오늘 미세먼지 있다고 하던데”라고 말하자, 백종원은 먹던 빵을 고이 챙겨 빛의 속도로 자리를 떠 제작진을 당황하게 만들었다고.

이밖에도 백종원은 옛날 찐빵을 맛보러 경북 포항 구룡포로 향했다. 옛날 방식 그대로 뜨끈한 아랫목에서 자연발효 시킨 이 집의 찐빵은 달달한 단팥죽에 찍어먹어야 제 맛이라고 한다. 평소 단팥죽을 안 좋아한다는 백종원도 이 맛에 반해 바닥이 보일 때까지 싹싹 긁어 먹었다는 후문이다.

이어 백종원은 찐빵을 단팥죽에 찍어먹게 된 계기에 대해 추리하기 시작하며 “찐빵을 먹다가 우연히 단팥죽 그릇에 풍덩 빠뜨리지 않았을까”라며 추리력을 발휘하기도 했다.

이소희 기자 lshsh324@

관련태그

#3대천왕

#백종원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