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카드뉴스] 치킨 먹을 때 맥주·콜라 마시지 말라고?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편집자주
맛있는 치킨과 시원한 맥주와 탄산음료의 유혹을 뿌리칠 수 있는 사람이 얼마나 될까요? 그래도 건강을 위해서는 ‘1인 반 마리+맥주 또는 탄산음료 한 잔’ 정도로 타협점을 찾아야겠습니다.
thumbanil
thumbanil
thumbanil
thumbanil
thumbanil
thumbanil
thumbanil
thumbanil
thumbanil
thumbanil
남녀노소 가리지 않고 사랑을 받으며 ‘치느님’이라고 불리는 우리나라 대표 먹거리 치킨. 얼마나 알고 드시나요?

최근 한국소비자원에서는 프랜차이즈 치킨 업체 11곳의 제품 22개를 분석한 리포트를 공개했는데요. 치킨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11개 업체의 치킨에는 100g당 평균 398mg의 나트륨이 들어 있습니다. 치킨 한 마리로 계산하면 평균 3205mg의 나트륨이 들어 있는 것이지요.

지방간, 뇌졸중, 심근경색 등을 유발하는 포화지방은 100g당 평균 3.7g이 들어 있습니다. 한 마리당 평균 포화지방은 하루 섭취 권장량 15g을 훌쩍 넘는 28g입니다.

다행히도 암을 유발하는 환경호르몬인 벤조피렌은 모든 치킨에서 검출되지 않았습니다. 트랜스지방 또한 매우 낮은 수준으로 나타났지요.

치킨의 열량은 100g당 평균 313kcal이며, 한 마리의 평균 열량은 2480kcal입니다. 한 마리를 한 사람이 먹을 경우 1일 섭취 권장량에 달하는 열량을 섭취하게 됩니다.

치킨을 먹을 때 빼놓을 수 없는 것이 시원한 맥주나 탄산음료인데요. 맥주의 경우 치킨과 함께 먹으면 혈중 요산 수치가 높아질 수 있어 통풍성 관절염 환자는 주의가 필요합니다. 탄산음료는 당류 함량이 높아 치킨과 함께 먹을 경우 비만이 될 수 있습니다.

‘1인 1닭’이라는 말이 있습니다. 한 사람당 치킨 한 마리를 먹는다는 뜻인데요. 건강을 위해서는 반 마리 이하의 양을 먹는 것이 좋고 맥주나 탄산음료를 함께 먹는 습관을 버려야 합니다.

하지만 그게 말처럼 쉽지는 않을 것 같습니다.

이석희 기자 seok@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