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SK케미칼 자회사 이니츠, PPS신소재로 자동차 부품시장 진출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세계 최초로 개발한 자사 '무염소PPS' 신소재 적용
'가스저감기술'로 자동차 ‘램프안개’ 문제 해결

thumbanil
SK케미칼은 자회사인 PPS전문기업 이니츠가 차량용 부품 시장에 본격 진입한다고 25일 밝혔다.
이번에 이니츠가 진출한 분야는 자동차 램프 분야다. 자동차 램프 부품은 장시간 고온에 노출되는 가혹한 개발 조건으로 인해 유수의 글로벌 부품 업체들도 기술 개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분야로 알려져 있다.

이니츠는 자체 개발한 ‘가스저감기술’(Low out-gas)이 적용된 차량용 신소재 PPS를 앞세워 기존 자동차 램프의 고질적인 문제점이었던 ‘램프 안개’(Lamp Haze)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했다.

‘램프 안개’란 플라스틱 부품에서 발생한 가스가 부품 내벽에 흡착돼 뿌옇게 착색되는 현상이다. 일반적으로 차량의 배광성능을 떨어뜨려 야간 주행 시 운전자와 보행자의 안전을 위협하고 미관상으로도 좋지 못해 차량의 성능과 품질에 악영향을 주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또 내부 온도가 200°까지 오르는 차량 램프의 특성 상, 해당 부품은 심한 내외부 온도 차이로 발생하는 습기에 강한 특성을 가져야 한다. 강한 외부 진동에도 구성품이 흔들리지 않도록 하는 강성을 확보해야 하는 것도 필수조건이다.

이니츠는 이런 ‘램프 안개’(Lamp Haze)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현대 모비스와 손잡고 소재 개발에 착수, 차량 램프용 신소재 개발에 성공했다.

기존 PPS와는 다른 친환경 공법으로 생산된 이니츠 PPS는 가스와 불순물이 적은 것이 가장 큰 장점이다. 이니츠는 소재 강화를 위해 유리섬유와 고분자 첨가제를 적용해 다양한 조건을 충족하면서도 가스가 발생하지 않는 신소재를 개발했다.

또한 이니츠 PPS는 내열성, 내습성 등 주요 평가 항목을 통과했다. 특히 챔버 속에 신소재 램프를 넣고 72시간 연속으로 점등을 반복하는 ‘가혹환경시험’을 통해 가스(Haze) 발생여부를 검증하고 소재의 신뢰도를 최종 확인 받았다.

현대모비스는 ‘램프안개’ 문제의 일괄적 해결을 위해 이번에 개발된 PPS 신소재를 자사가 생산 중인 자동차 헤드램프 전체에 확대 적용한다는 방침이다.

이니츠는 신소재 적용을 통해 한 단계 업그레이드된 자동차 램프 기술을 바탕으로 해외시장 공략에도 속도를 낸다는 계획이다. 램프가 차량의 외관 디자인을 구분 짓는 대표적인 감성부품인 만큼, 안개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한 이니츠 PPS는 글로벌 부품 소재 경쟁에서도 우위를 점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에 이니츠와 현대모비스는 현재 양사 공동으로 국내외 특허 출원도 진행 중이다.

김효경 이니츠 대표는 “세계 최초로 무염소 PPS를 개발한 경험과 기술력을 바탕으로 고질적인 자동차 램프안개 문제를 해결했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신소재 기술 개발을 통해 글로벌 자동차 부품 시장을 공략할 것” 이라고 말했다.

임주희 기자 ljh@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