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아모레퍼시픽, 한국식품과학회 학술대회서 녹차 심포지엄 개최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아모레퍼시픽 제공

아모레퍼시픽은 지난달 27일 부산 벡스코에서 진행된 한국식품과학회 주최 2018년 국제학술대회에서 녹차 심포지엄을 개최했다고 2일 밝혔다.

이번 심포지엄은 ‘녹차와 건강에 대한 연구(Green tea: Health benefits and research)’를 주제로 열렸으며 국내외 학계, 기관, 기업의 관계자 200여명이 참석해 녹차의 우수성, 새로운 기능성에 대한 다양한 연구결과를 공유했다.

오창모 경희대학교 교수는 녹차가 폐 기능에 긍정적인 영향을 준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하루에 두잔 이상(1잔 200ml 이상) 녹차를 마시면 만성폐쇄성폐질환(COPD)의 위험 감소에 효과가 있다는 것. 만성폐쇄성폐질환은 미세먼지와 같은 대기오염 물질, 담배 등 유해한 입자나 가스 흡입에 의해 폐에 비정상적인 염증 반응이 발생해 폐 기능이 저하되고 호흡곤란을 유발하게 되는 호흡기 질환이다.

이윤희 연세대학교 약학대학 교수는 녹차의 주성분인 에피갈로카테킨 갈레이트(EGCG: Epigallocatechin gallate)의 지방 세포에서 지질대사 조절에 대한 신규 기전 연구를, 정현우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 바이탈뷰티 랩(Lab) 연구원은 녹차추출물에 의한 장내 유익균 증가 연구 결과를 설명했다. 야마모토 마에다 마리(Mari Maeda-Yamamoto) 일본 국립농업식품연구소 박사는 일본의 기능성 녹차 개발과 식품 기능성 표시 시스템을 소개했다.

박영호 아모레퍼시픽 바이탈뷰티연구 디비젼(Division) 상무는 “1989년부터 시작된 아모레퍼시픽의 녹차심포지엄을 통해 우리의 연구 수준과 방향이 세계적 흐름과 어깨를 나란히 하고, 녹차의 새로운 기능성을 발견하고 이를 많은 관계자분들과 나누는 기회가 마련돼 기쁘다”고 말했다.

정혜인 기자 hi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