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면허취소 등 위기 진에어 신입사원 채용···국토부 "진위 파악"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그래픽=박현정 기자

진에어가 하반기 신입사원 100명을 채용한다고 나서 논란이 예상된다.

진에어는 과거 외국 국적인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를 등기이사로 불법등재한 사실이 뒤늦게 드러나 국토교통부가 면허취소 여부를 검토 중인 상황이라서다.

2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진에어는 하반기 신입 객실승무원 100명을 채용하기로 하고 이달 5일까지 서류를 접수한다.

그러나 진에어의 신입사원 채용 추진은 적잖은 논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진에어는 2010~2016년 미국 국적자인 조씨를 이사로 불법등재한 사실이 드러나 국토부가 면허취소 여부를 검토하고 있기 때문이다.

국토부는 지난달 말 브리핑을 열어 면허취소 여부를 심층적으로 검토하기 위한 청문과 이해관계자 의견 청취 등 법적 절차에 들어간다고 밝힌 바 있다.

만약 면허가 취소된다면 새롭게 뽑힌 신입 승무원도 얼마 가지 않아 실업자가 될 수 있다.

때문에 진에어가 신입사원 100명을 뽑겠다고 나선 데 대해 진에어가 앞으로 진행될 청문 등 국토부의 결정 과정에 영향을 주려는 의도가 아니냐는 시각이 제기된다.

이와 관련 진에어 관계자는 “연초에 계획된 신규 항공기 도입 일정에 맞춰 객실승무원을 채용하기 위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국토부는 진에어의 채용 발표의 배경을 파악하기로 했다.

국토부는 내심 진에어의 이런 행보가 면허취소 결정을 더욱 어렵게 만들기 위한 의도가 있는 것이 아닌지 의심하고 있다.

김성배 기자 ksb@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