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김상조, 써브웨이 갑질 논란에 “가맹사업법 적용 여지 있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김상조 공정거래위원. 사진=연합뉴스 제공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이 샌드위치 프랜차이즈 써브웨이가 점주에게 폐점을 통보하고 소명을 미국 뉴욕에서 하라는 '갑질'이 있었다는 지적에 “관련 신고가 들어와 있다. 가맹사업법을 적용할 여지가 있어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25일 국회에서 열린 공정거래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공정위가 이 사건에 적극적으로 관여해야 한다는 지적에 “그렇게 하겠다”고 말했다.

최근 써브웨이는 5년 동안 가맹점을 운영했던 가맹점주에게 가맹 해지 절차를 밟겠다고 통보하고서, 관련 소명을 하려면 중재절차가 진행 중인 미국 뉴욕으로 찾아가 영어로 해야 한다고 통보해 논란이 됐다.

한국에서 사무실을 열고 영업을 하는 써브웨이도 다른 국내 프랜차이즈와 다름이 없는 만큼 공정위가 적극적으로 관여해야 한다는 지적에 김 위원장은 “국제사법상 예외규정으로 (국내) 법을 적용할 수 있는 사안”이라며 “가맹사업법에 해당할 여지가 있어 그 관점에서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 위원장은 다만 “가맹사업법이 계약법·노동법 등 요소들이 있어 집행이 쉽지 않고 22만명에 달하는 가맹점주를 대상으로 법 집행을 하는 데 행정 역량 측면에서 어려움이 크다”고 토로했다.

이어 “최근 직제개편(가맹사업법 등 유통3법 전담조직 신설)으로 집행 부서를 늘리기로 하면서 행정 역량 측면에서는 부족한 부분을 따라잡았다”며 “가맹사업법의 미래 방향에 대해서는 국회와 공감대를 확보하면서 법 제도 개선 작업을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한울 기자 han22@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