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창업자로부터 온 편지]우상기 - 업계의 대명사가 된 비결

편집자주
‘창업자로부터 온 편지’는 한국 경제계의 거목으로 불리는 대기업 창업자들부터 미래를 짊어진 스타트업 CEO까지를 고루 조망합니다. 이들의 삶과 철학이 현직 기업인은 물론 창업을 준비하는 젊은 세대에게도 좋은 길잡이가 되기를 바랍니다.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무기기, 하면 떠오르는 것 중 하나가 바로 복사(합)기인데요. 복사기, 하면 떠오르는 회사도 있지요. 바로 ‘신도리코’입니다. 그렇다면 이 신도리코, 과연 어떻게 대한민국 사무기기의 대명사가 됐을까요?

시작은 60여 년 전부터. 당시 갓 마흔을 넘긴 개성 출신의 우상기 창업회장과 함께였지요. 사업 아이템을 구상하던 그는 일본의 복사기 광고를 보고는 이것이야말로 지금 우리나라에 꼭 필요한 물건임을 직감합니다.

하지만 자체 제작은 어려웠던 게 사실. 우 회장은 1960년 ‘신도교역’을 세우고 일본에서 복사기를 수입해 팝니다. 이마저도 미도파백화점 전시 때 구경꾼의 발길이 끊이지 않았을 만큼, 당시엔 획기적인 기기였습니다.

무역회사에 그치고 싶진 않았던 우 회장, 연구 개발 끝에 1964년 최초의 국산 복사기 Ricapy 555를 만들어냅니다. 덕분에 신도교역의 사세도 크게 확장됐지요. 1969년엔 국내 기술로 만든 첫 전자 복사기 BS-1 개발에도 성공합니다.

1968년엔 일본 리코사와 제휴, 우리가 잘 아는 신도리코로 재탄생합니다. 기술 개발에 대한 우 회장의 관심도 업그레이드됐지요. 전체 직원의 20%가 기술연구소 소속이었을 정도. ‘최초’란 수식어도 점차 늘렸습니다.

▲1973년 국내 최초의 전자계산기 RICOMAC 1621 개발
▲1975년 국내 최초의 보통용지식 복사기 DT 1200 개발
▲1981년 국내 최초의 팩시밀리 FAX 3300H 개발

▲1985년 아산공장 가동
▲1991년 국내 최초의 독자설계 복사기 FT 1000 개발

1990년대는 복사기 경쟁이 가장 치열했던 시기. 신도리코는 NT 4000 시리즈를 내놓으며 세계 시장을 석권합니다. 복사기의 골칫거리였던 걸린 종이를, ‘세계 최초’로 자동 제거할 수 있도록 만든 게 비결이었지요.

이렇듯 기술 트렌드가 시시각각 바뀌는 분야임에도 뒤처지긴커녕 트렌드를 주도하기까지 했다는 점, 많은 이들이 신도리코를 높이 사는 요인인데요. 업계에선 우 회장의 ‘사람에 대한 투자’가 그 원동력이었다고 말합니다.

실제로 기술 개발 인력에의 투자, 생산직 노동자를 위한 시설 투자 등 직원에 돈을 아끼지 않는 건 우 회장을 상징하는 경영철학입니다. IMF 외환위기 때 성수동 본관 및 공장을 증축한 건 그 철학이 드러난 대표적 사례.

이 공사가 유명한 이유는 단지 첨단 생산설비만 들인 게 아니기 때문입니다. 무려 실내 농구장이 포함된 체육관에, 미술관과 정원까지 들여놨던 것. 전체 공간의 2/3 이상을 복리후생 공간으로 만들어버린 셈입니다.

근무환경 개선, 필요성을 언급하긴 하지만 다른 현안을 챙기는 데 급급해 뒷전으로 미뤄두는 경영자가 대부분인데요. 우 회장은 다른 걸 제쳐두고 오히려 이를 가장 우선시한 것이지요. 말 대신 행동으로 말입니다.

스케일이 큰 챙기기만 있었던 건 아닙니다. 신도리코의 중역들은 오후 4시쯤 손수 군고구마 한 가마니를 들고 와 기술 개발에 열중인 직원들에게 나눠주던 우 회장의 초창기 모습을, 지금도 기억한다고 하지요.

이렇듯 우 회장은 있으면 있는 대로, 없으면 없는 대로 직원이 일하기 좋은 환경 만들기에 최선을 다했습니다. 그가 작고한 2002년, 한 신문은 사설을 통해 우 회장의 그런 부분을 언급하며 영면을 기린 바도 있습니다.

“창업 이후 단 한 차례의 노사분규가 없었던 것과 1997년 IMF 때 인원감축을 하지 않았던 사례도 삼애정신(나라와 직장과 사람을 사랑한다)의 결실이었다.” - 2002년 3월 20일자 한국경제 사설 中

신도리코 역시 사람에 대한 투자가 곧 회사의 성장이라는 창업회장의 정신을 여전히 이어가는 중인데요.

“창업자의 정신이 살아 숨 쉬는 유이한 기업, 유한양행과 신도리코.” - 퍼시스 손동창 회장

기업은 어디까지나 사람이 모인 곳, 그래서 사람한테 잘해야 하는 건 기본 중 기본이란 사실. 사무기기의 편리함 이상으로 소중한, 우 회장의 유산입니다.

이성인 기자 silee@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