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삼성전자, 국내 건조기 시장 1위···“점유율 50%”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는 올해 7월부터 국내 건조기 시장 점유율 50%를 넘어서며 1위 자리를 확고히 지키고 있다고 6일 밝혔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업계 최초로 16㎏ 대용량 건조기 ‘그랑데’를 선보이면서 차별화된 제품으로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삼성 독자 기술로 구현한 자연 건조 방식과 위생적 열교환기 관리, 한국 소비자의 생활습관에 맞는 대용량 설계 등이 소비자들로부터 인정을 받고 있다는 설명이다.

삼성 건조기 그랑데는 건조통 뒷면에 360개의 에어홀이 있어 풍부한 바람으로 많은 양의 빨래도 고르고 빠르게 말려준다. 또 건조통 내부 온도가 60도를 넘지 않아 자연 바람에 말린 것처럼 옷감 손상을 최소화해 준다.

삼성 건조기 그랑데는 소비자가 필요할 때 간편하게 열교환기를 청소할 수 있는 구조로 설계돼 있어 위생과 편의성도 모두 고려했다. 특히 올인원 필터가 건조 중 발생하는 먼지를 꼼꼼하게 걸러 줘 소비자들은 1년에 3~4회 정도만 열교환기를 청소하면 된다.

에어살균+(플러스) 기능은 생활 속 유해 세균을 99.9%, 집먼지 진드기는 100% 제거해 주며, 자작나무, 돼지풀 꽃, 일본 삼나무 등 꽃가루 4종도 95% 이상 없애 준다.

가전 제품 구매 시 건강과 위생관리를 중요하게 생각하는 소비자들이 늘어나면서 삼성 건조기 그랑데 ‘안심건조’ 캠페인 영상은 누적 조회수 6000만건을 돌파했다.

이달래 생활가전사업부 상무는 “삼성 건조기는 미국과 유럽에서도 최고의 제품으로 인정받고 있다”며 “향후에도 최신 기술과 국내 소비자의 라이프스타일을 접목한 제품을 계속해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이세정 기자 s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