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우울한 상장사 3분기 실적···28.2%는 ‘어닝쇼크’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예상치 넘어선 삼성전자·SK하이닉스도 작년보다 부진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연합뉴스 제공

3분기 실적을 발표한 주요 상장사 10곳 중 4곳은 실적이 사전 예상치에 못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가 지난 25일까지 올해 3분기 잠정 실적을 발표한 기업 중 증권사 3곳 이상에서 실적 전망치를 낸 기업 39곳을 분석한 결과 이 중 38.5%(15곳)는 실적이 컨센서스(전망치 평균)에 미치지 못했다.

특히 28.2%인 11곳은 영업이익이 시장 기대치에 10% 이상 미달하는 ‘어닝 쇼크’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시가총액 상위 기업 중 현대차의 경우 3분기 영업이익이 3785억원으로 시장 컨센서스인 5333억원을 29.0% 밑돌았다.

이 밖에 코스닥 상장사인 멀티캠퍼스는 3분기 영업이익이 컨센서스를 41.6%나 밑돌았으며 주요 코스피 상장사인 LG상사와 삼성물산, NH투자증권도 영업이익이 시장 기대치를 각각 22.8%, 21.4%, 15.5% 하회했다.

업황 부진으로 시장 눈높이가 지속 낮아지며 오히려 기대 이상의 실적을 내놓은 기업도 61.5%(24곳)에 달했다.

유가증권시장 시가총액 1, 2위인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는기대치를 웃도는 실적을 발표했다.

삼성전자의 3분기 영업이익은 약 7조7000억원으로 전년동기 17조5749억원 대비 56.2% 줄었으나 시장 기대치인 7조1085억원보다는 8.8% 높았다.

SK하이닉스도 3분기 영업이익이 4726억원에 그쳐 작년 3분기 6조4724억원 대비 92.7% 급감했으나 당초 시장 기대치인 4297억원와 비교하면 10.0% 증가한 수치다.

SK네트웍스의 경우 3분기 영업이익이 기대치를 45.1%나 웃돌았고 LG전자와 현대글로비스도 컨센서스를 각각 29.0%, 25.8% 상회했다.

LG화학와 S-Oil도 영업이익이 전년동기대비 감소했으나 역시 시장 기대치는 웃돈 것으로 조사됐다.

이지숙 기자 jisuk618@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