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광주시, 3년 연속 어린이 교통사고 사망자 제로화 도전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어린이보호구역 노란신호등 표준모델 157곳으로 확대
CCTV 설치, 등하굣길 교통안전지킴이 등 지속 추진

광주광역시가 3년 연속 어린이 교통사고 사망자 제로화에 도전한다.

광주지역에서는 지난 2017년 6명의 어린이 교통사고 사망자가 발생했지만, 2018년과 2019년에는 단 한 명도 발생하지 않았다.

이에 따라 광주시는 올해까지 3년 연속 어린이 교통사고 사망자 제로화를 달성하기 위해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먼저 행정안전부에서 우수 사례로 선정한 ‘어린이보호구역 노란신호등 표준모델 설치’ 사업을 확대 시행한다.

이 사업은 스쿨존 주변 신호등주를 노란색으로 도색해 운전자의 주의운전을 유도하는 노란신호등 설치, 차량 감속 유도를 위한 고원식 횡단보도 설치, 야간 시인성 향상을 위한 발광형 표지판 및 보행자 울타리 설치 등의 내용으로 추진됐다.

광주시는 지난해까지 87개 초등학교 인근 어린이보호구역에 노란신호등 표준모델을 설치했으며, 올해 70개 학교 인근에 추가 설치해 총 157개 초등학교로 확대한다.

또한 초등학교 주변에서 과속이나 불법주정차로 어린이 교통사고 위험요인을 유발하는 차량을 단속하기 위해 추진해온 폐쇄 회로 텔레비전(CCTV) 설치도 확대한다.

광주시는 지난해까지 157대의 폐쇄 회로 텔레비전을 설치한데 이어 2022년까지 157개 초등학교에 96대를 추가 설치해 총 253대를 운영한다.

이와 함께 불법주정차 단속도 관할 자치구와 함께 강력히 실시할 계획이다.

지난해 실시한 초등학교 등하굣길 교통안전 지킴이 사업도 계속 추진한다. 이 사업은 통학로가 유사한 초등학교 1~2학년 학생의 등하교를 지원하기 위해 시행되고 있으며, 올해는 30여 개 초등학교에서 100여 명의 지킴이가 활동한다.

어린이교통공원 교통안전 체험교육도 활성화한다. 어린이 교통공원은 유치원과 초등학생들의 교통안전체험 공간으로 연간 1만8000여 명이 방문하는 등 인기가 많은 점을 감안해 지난해 미니열차를 교체했으며, 올해는 역사를 리모델링해 어린이들의 교육공간으로 활용한다.

박갑수 시 교통정책과장은 “미래의 주인인 아이들이 안전하게 학교를 오갈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이 어른들의 의무인 만큼 어린이의 실제 이동 동선을 고려한 어린이 교통안전사업 추진으로 어린이 교통사고 사망이 더 이상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광주시는 어린이교통사고 줄이기 사업 외에도 지역교통안전시행계획 평가결과에서 우수지자체로 선정된 바 있으며, 교통사고 줄이기 협업사례가 행정안전부 주관으로 실시된 ‘2018년 협업 우수사례’에서 우수사례로 선정되기도 했다.

이 밖에도 자치구, 경찰청, 교육청, 교통관련조합 등 17개 기관 25명으로 협업팀을 구성하고 매월 한 차례 모여 기관별로 추진했던 사업을 공유하고 토론을 통해 해결방안을 모색하는 등 꾸준한 노력을 기울여와 지난해 교통사고 사망자가 33.3% 감소하는 등의 효과를 거뒀다.

호남 강기운 기자 kangkiu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