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신세계百 강남점, 국내 단일점포 최초로 연매출 2조 달성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신세계그룹 제공

신세계백화점은 지난해 강남점이 연간 매출 2조원을 돌파했다고 7일 밝혔다. 국내 백화점 단일 점포 중 연매출 2조원을 달성한 것은 신세계백화점 강남점이 최초다. 강남점은 지난 2010년 업계 최단 기간인 개점 10년만에 매출 1조원을 돌파한 바 있다.

이에 따라 ‘2조 클럽’에 가입한 강남점은 이세탄(일본 신주쿠), 라파예트(프랑스 파리), 해롯(영국 런던) 등 세계적인 백화점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는 글로벌 백화점 대열에 합류하게 됐다.

강남점은 지난 2016년 신관 증축 및 전관 리뉴얼을 통해 영업면적을 기존 1만6800여평(약 5만5500㎡)에서 2만6200평(약 8만6500㎡)으로 늘려 서울 최대 규모 백화점이 됐다.

신세계는 강남점이 시내 면세점(신세계면세점 강남점), 특급호텔(JW메리어트), 센트럴시티(교통)와 시너지를 통해 글로벌 쇼핑, 관광 메카가 되면서 외국인 방문이 늘어난 점도 매출 상승에 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했다. 지난해 강남점을 찾은 외국인 고객 국적은 중국, 대만, 러시아, 일본, 베트남 등 총 46개국에 달했다.

또 면세점 오픈 직전인 2018년 6월과 면세점을 품은 이후인 지난 2019년 12월의 신세계 강남점의 외국인 현황을 비교해보면 매출은 90% 이상 신장했고 구매고객수는 50% 증가했다. 특히 외국인 ‘큰 손’ 고객들이 전체 외국인 매출을 이끌었다. 명품 장르에서 외국인 매출은 면세점 오픈 전 대비 200% 신장했고, 럭셔리 워치의 경우는 600%까지 신장했다. 강남점의 지난해 외국인 전체 매출 역시 2018년 대비 60% 신장했다.

신세계는 업계 최초로 ‘전문관’ 시스템을 도입한 점도 매출 확대에 주효했다고 봤다. 강남점은 리뉴얼 후 기존 브랜드 위주의 매장에서 상품 위주의 체험형 매장 형태로 꾸며졌다. 슈즈, 컨템포러리, 아동, 생활까지 4개의 전문관을 선보였는데, 이들 전문관은 오픈 이후 지난해까지 매년 두자릿수의 높은 매출 신장세를 보여주고 있다.

세계적 명품 브랜드의 입점과 매출 증가도 긍정적인 영향을 줬다. 강남점의 명품 매출 비중은 신세계백화점 평균 매출 비중의 4배 이상이다. 명품에 대한 젊은 고객들의 관심이 높아 지난해 2030 명품 매출 신장률은 49.2%에 달한다. 젊은 고객을 끌어와야 하는 명품 브랜드들이 강남점 입점을 희망한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차정호 신세계백화점 대표이사 사장은 “국내 최초로 연매출 2조를 달성한 강남점은 이제 국내를 넘어 글로벌 백화점으로 손꼽히는 위용을 갖추게 됐다”며 “앞으로도 최신 트렌드를 총망라해 국내는 물론 글로벌 트렌트세터들이 찾는 대한민국 ‘랜드마크 백화점’으로 입지를 굳건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혜인 기자 hi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