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신세계, 코로나19에 1Q 영업익 97% 급감···어닝쇼크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영업익, 증권가 컨센서스 크게 밑돌아
백화점·면세점·화장품 등 모두 부진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신세계 제공

신세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직격탄을 맞아 1분기 영업이익이 97%나 급감했다.

신세계는 1분기 연결 기준 영업이익이 3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97.0% 감소했다고 12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1조1969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1.1% 감소했고, 당기순이익도 99.8% 줄어든 16억원에 머물렀다.

신세계의 이번 실적은 증권가의 실적 전망치(컨센서스)를 크게 밑돈 것이다. 에프엔가이드에 따르면 신세계의 매출액과 영업이익 컨센서스는 1조2960억원, 422억원이었다.

신세계가 예상보다 더 부진한 실적을 낸 것은 백화점과 면세점뿐만 아니라 신세계인터내셔날, 까사미아 등 주요 연결 자회사가 모두 실적이 악화했기 때문이다.

신세계 별도 법인의 1분기 매출액은 8365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2.7% 감소했다. 영업이익도 57.7% 급감한 226억원에 머물렀다. 코로나19 영향으로 전점 매출이 부진했는데, 특히 명품(10%), 가전(5%) 등 목적성 구매 외에 남성(-13%), 식품(-20%), 아동(-22%), 잡화(-27%), 여성(-29%) 등 대부분의 카테고리 매출액이 역신장 했다.

1분기 가장 실적이 부진한 자회사는 면세점 법인 신세계디에프다. 코로나19 충격으로 관광객이 급감하면서 신세계디에프의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30.5% 급감한 4889억원에 머물렀고 영업손실이 324억원 발생해 적자 전환했다. 시내점의 매출액은 전년 동기보다 21% 줄어들었고, 공항점은 40% 줄어들어 더 큰 타격을 입었다.

신세계인터내셔날 역시 1분기 매출액 3234억원, 영업이익 12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1.6%, 58.9% 줄었다. 화장품 부문은 중국향 면세점 매출이 감소해 매출이 전년 동기보다 11.1% 줄었고, 패션라이프스타일 부문 역시 따뜻한 겨울 날씨와 국내 소비 침체 영향으로 10.1% 역성장했다.

신세계센트럴시티도 신세계 강남점 매출 감소로 임대수익이 줄어들었다. 1분기 매출액은 556억원, 영업이익은 117억원으로 각각 전년 동기 대비 15.8%, 45.3% 감소했다.

까사미아는 유일하게 매출액이 성장세를 보인 계열사다. 지난해 1분기에 비해 점포가 3개 늘어난 영향이다.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23.8% 늘어난 338억원을 기록했고, 영업손실은 27억원으로 적자 전환했다.

정혜인 기자 hij@

관련태그

#신세계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