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신세계百, 첫 자체 화장품 브랜드 ‘오노마’ 선보인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유통·브랜딩 노하우 담은 스킨케어 화장품
백화점 고객 피드백 맞춰 제작···성분 강조
코스맥스서 제조···시코르·SSG닷컴서 판매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신세계 제공

신세계백화점이 처음으로 화장품 브랜드를 출시하고 자체(PB) 브랜드 영역을 확대한다.

신세계는 오는 22일 신규 스킨케어 브랜드 ‘오노마(onoma)’를 선보인다고 21일 밝혔다.

신세계백화점이 PB 화장품 브랜드를 선보이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브랜드 기획, 제조 등을 신세계가 직접 준비했으며, 제품 제조는 국내 화장품 제조업체 코스맥스가 맡았다. 신세계의 화장품 편집숍 ‘시코르’와 온라인몰 SSG닷컴에서 판매한다.

오노마는 고대 그리스어로 이름과 명성을 뜻하는 말로, 개인의 타고난 아름다움을 빛나게 해주는 에센셜 스킨케어 화장품을 표방한다. 모두 각자 고유의 이름이 있는 것처럼 피부 역시 제각각 솔루션이 필요하다는 의미를 담았다.

신세계는 철저한 시장 분석을 통해 백화점 고객의 다양한 피드백을 통해 오노마 제품을 만들었다. 각 피부 고민에 적합한 제품을 만드는 동시에 합리적인 가격대로 진입장벽을 낮춰 누구나 부담 없이 사용할 수 있게 했다. 전 품목 인체적용시험을 통해 효능을 검증했다.

특히 최근 화장품 마니아들은 능동적으로 정보를 찾는 ‘스마트 컨슈머(smart comsumer)’라는 데에 주목, 여러 체험형 콘텐츠를 찾아다니고 경험을 공유하는데 익숙한 고객층을 겨냥해 ‘성분’으로 차별화를 꾀했다.

1단계로 에센스의 효능을 극대화할 수 있는 에센스 액티베이터, 2단계는 피부 고민에 따라 선택할 수 있는 6종의 다양한 에센스, 3단계는 에센스 효능을 유지할 수 있는 에센스 락커 등 3단계 라인업의 제품을 선보인다. 이 중 대표 상품은 수분, 보습, 미백, 탄력 등 고민에 따라 맞춤형으로 골라 쓸 수 있는 6종류의 에센스다.

스킨케어에 신경 쓰는 남성들도 사용 가능하다. 오노마의 제품은 성별이나 연령에 상관 없이 모든 소비자층이 사용할 수 있도록 여름 숲을 연상시키는 시원한 향을 담았다.

신세계는 지금까지 다양한 분야에서 PB 브랜드를 선보여왔다. 직접 제작한 프리미엄 여성복 ‘델라라나’는 최근 인기 드라마에서 전문직 여성 역할의 주인공이 입으면서 화제를 모았다. 럭셔리 주얼리 브랜드 ‘아디르’는 다이아몬드 원석을 직접 구입해 제작하며 차별화 된 디자인을 선보였다. 또 컨템포러리 의류 ‘일라일’, 란제리 ‘언컷’, 맞춤셔츠 ‘분더샵 카미치에’ 등 고객 라이프 스타일을 선했다.

김영섭 신세계백화점 상품본부장은 “신세계만의 유통·브랜딩 노하우를 바탕으로 신규 스킨케어 브랜드 오노마를 처음 선보인다”며 “그동안 K뷰티 업계를 선도하며 차별화된 경험을 선사해온 만큼 고객들에게 사랑 받을 수 있는 특별한 브랜드로 키워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정혜인 기자 hij@

관련태그

#신세계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