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확진자 발생에 직접 사과한 김슬아 마켓컬리 대표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상온1센터 방역 불가능 상품 전량 폐기키로
“고객 우려하는 모든 상황 투명하게 공개할 것”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마켓컬리 앱 캡처

김슬아 컬리 대표가 물류센터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발생에 직접 나서 상황을 설명하고 사과하며 사태 수습에 나섰다.

김 대표는 지난 27일 오후 9시께 고객 전원에게 ‘고객님께 드리는 말씀’이라는 제목의 사과문을 문자메시지를 통해 발송했다.

김 대표는 “지난 27일 오전 보건당국을 통해 24일 서울 장지동 상온1센터에 출근한 일용직 ms무자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음을 확인했다”며 “갑작스럽게 확진자가 발생해 고객들께 시멸르 끼쳐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해당 근무자는 출근 하루 전인 23일 지인을 통해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추정되며 25일 집에서 휴식을 취한 뒤 26일 보건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며 “24일 출근한 이후 상온1센터로 출근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특히 “상온1센터 재고 중 방역이 불가능한 상품은 전량 폐기할 예정”이라며 “센터 운영을 재개할 때까지 상온 상품 판매를 중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확진자가 근무한 곳은 컬리의 여러 물류센터 중 상온1센터에 한한다”며 “상온1센터와 냉장/냉동 상품을 보관하는 다른 물류센터는 물리적으로 완전히 분리돼있으며 근무자간 교류도 없으니 현재 판매하고 있는 냉장/냉동 상품은 안심하고 드셔도 된다”고 밝혔다.

그는 “확진자 발생을 공유받은 27일 즉시 상온1센터를 전편 폐쇄했고 같은 날 오후 곧바로 방역했으며 다른 센터도 28일 오전까지 선제적으로 방역할 것”이라며 “고객님이 우려하시는 부분과 관련해 모든 진행 상황을 숨기지 않고 투명하게 전달하겠다”고 덧붙였다.

김 대표가 직접 나서 전체 고객에게 사과한 것에 대해 관련업계에서는 긍정적인 평가가 나온다.

업계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에 김 대표가 직접 나서 사과하면서 고객들을 안심시키려는 노력을 보인 것”이라며 “사태의 빠른 수습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정혜인 기자 hij@

관련태그

#김슬아

#마켓컬리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