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슈퍼레이스] 4라운드 9월 개최···시즌 일정 재조정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연간 일정 재조정
4라운드 9월 인제서
8월 영암서킷→11월 더블라운드로

이미지 확대thumbanil

김동빈 슈퍼레이스 대표이사.

2020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이 연간 일정을 다시 조정한다. 오는 8월 전남 영암군의 코리아인터내셔널서킷(KIC)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레이스가 11월 28일과 29일로 미뤄져 열릴 계획이다.

24일 슈퍼레이스에 따르면 올 하반기 개최될 레이스의 라운드를 조정한다.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조직위원회인 ㈜슈퍼레이스는 지난 23일 새롭게 수정된 2020시즌 향후 일정 조정안을 발표했다.

재조정된 일정에 따라 당초 8월 15일과 16일에 걸쳐 KIC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4라운드 일정은 11월 마지막 주로 미뤄졌다.

이로 인해 오는 9월 5일과 6일 강원도 인제군의 인제스피디움에서 열릴 예정인 레이스가 2020시즌 4라운드로 치러진다.

9월 19일과 20일로 예정된 전남GT(KIC 상설서킷)가 5라운드, 10월 31일과 11월 1일에 걸쳐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열리는 레이스가 6라운드로 각각 조정된다.

8월에서 11월로 연기돼 KIC에서 열리는 시즌 마지막 레이스는 더블라운드(7, 8라운드)로 치러질 예정이다.

슈퍼레이스의 이 같은 일정 조정은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 여파에 따른 확산방지를 위한 방역활동이 최우선이기 때문.
이미지 확대thumbanil
개막전을 안전하게 치러낸 데에는 전라남도와 KIC등 관련기관의 협조와 공동노력이 중요한 역할을 했다.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은 대회 일정을 변경하는 것으로 COVID-19에 맞서 싸우는 전라남도의 노력에 발을 맞춘다.

코로나-19의 청정지역으로 손꼽히는 전라남도는 최근 전남 및 광주지역의 확진자 증가를 막기 위해 사회적 거리 두기를 강화하고 기간을 늘리는 등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모터스포츠 팬들 및 대회 관계자 모두의 안전과 건강을 최우선으로 고려해온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은 상황이 안정될 때까지 현장 관람객 없이 경기를 치러나갈 계획이다.

환경의 변화를 면밀히 파악하면서 관람객과 다시 만날 시기를 고심하고, 많은 분들이 더욱 안전한 상황에서 양질의 레이스를 즐길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해나갈 계획이라고 슈퍼레이스 측은 설명했다.

윤경현 기자 squashkh@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