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바이든 정부 출범···4대그룹 주력사업 불리하지 않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美대선 바이든 당선 유력
시장은 “미중 분쟁 강도 완화” 예측
반도체 영향 적고 배터리·자동차 수혜
가전은 中생산품 미국 수출 가능성 높아

이미지 확대thumbanil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가 5일 오후(한국시간) 대선 승리 가능성에 한발 더 다가갔다. 삼성전자, 현대차, SK, LG 등 국내 4대 그룹은 미국 신정부 출범이 향후 북미 사업에 일부 영향을 받는 만큼 예의주시하고 있다.

초접전을 펼치던 미국의 대선 레이스가 민주당 조 바이든 후보의 당선 쪽으로 기울면서 국내 산업계에 미치는 영향에도 관심이 높아졌다.

전문가들은 바이든 행정부 시대에도 트럼프 정부가 쏘아올린 미중 패권 전쟁의 큰 흐름은 변하지 않을 것으로 평가하는 분위기다. 그럼에도 민주당은 고관세 정책과 민간기업에 대한 비논리적 제재에 대해 부정적 시각을 갖고 있었던 터라, 표면적인 미중 분쟁의 강도는 완화될 가능성을 높게 보고 있다.

5일 산업계의 미국 대선 이후 전망을 종합하면 삼성전자, 현대차, SK, LG 등 4대 그룹의 주력 사업은 미국의 신정부 출범 이후 긍정적인 측면이 좀더 부각될 것으로 파악됐다. 반도체, 가전, 배터리, 5G, 자동차 등이 4대 그룹의 핵심 사업들이다.

무엇보다 산업계는 트럼프 공화당에서 민주당으로 정권이 교체되면 미중 간 분쟁 완화 가능성을 높게 봤다. 다만 트럼프 때와 마찬가지로 바이든 정부가 출범해도 미국보호주의, 자국우선주의 노선이 변할 가능성은 낮기 때문에 화웨이 제재는 계속되는 등의 정치적 변수는 크지 않을 거란 관측이 나온다.

삼성전자, SK하이닉스가 연관이 있는 반도체 산업의 경우 미국의 정권 교체와는 상관없이 한국의 반도체 산업에 미치는 영향은 크지 않다는 분석이다.

반도체 업계 관계자는 “반도체는 전자 협정 때문에 수출 관세가 없다”며 “중국에서 생산한 제품은 대부분 중국에서 소비되고, 미국으로 가는 제품은 우리나라에서 생산하기 때문에 영향이 거의 없다고 봐야 한다”고 말했다.

바이든은 대선 기간 중 친환경 정책을 강조해왔고, 관련 산업의 성장성이 주목받았다. 삼성과 LG의 가전 사업부는 미국의 에너지스타 인증제도에 맞춰 신제품을 내놓고 있다. 이에 따라 미국에선 고효율 가전이나 인증 제품을 많이 보유한 가전 업체가 경쟁에 유리할 수 있다는 평가도 있다.

삼성전자, LG전자의 경우 현재 중국 공장에서 생산해 미국으로 수출하는 제품은 거의 없다. 미중 무역분쟁으로 인해 중국이 아닌 다른 나라에서 생산해 미국으로 보내는 생산지 다각화 작업을 진행해왔기 때문이다.

가전업계 관계자는 “미중 갈등이 완화된다면 중국에서 생산해 미국으로 수출하는 제품이 지금보다 좀더 늘어날 가능성은 있다”며 “중국산 제품의 미국 수출 관세 부담이 완화되면 생산 측면에선 나아질 수 있다”고 내다봤다.

삼성SDI, LG화학, SK이노베이션 등 전기차 배터리 3사도 바이든 후보의 친환경 산업 수혜 전망에 올라탔다. 바이든 후보가 2030년까지 50만개 이상의 전기차 충전소 설치 등의 공약을 내걸었기 때문이다.

5세대 통신(5G) 산업은 코로나19에 따른 비대면 수요 확대로 미국의 네트워크 투자 강화 정책이 계속될 것으로 예상됐다. 삼성전자는 미국 버라이즌 등과 5G 사업을 본격 확대해 나가고 있다.

자동차는 트럼프 행정부의 보호무역주의 강화로 지난 수년간 미국차 업체들이 북미 시장에선 강세를 보였다. 업계 한 관계자는 “트럼프 정부 때 환경 규제를 풀어 미국 자동차 업체들이 유리했고 친환경차가 많았던 현대차가 결코 유리하진 않았다”면서 “바이든 정부가 들어서고 미국차 업체들 이점이 줄면 현대차의 북미 판매량에 반사이익을 볼 수도 있다”고 해석했다.

현대경제연구원은 바이든 후보가 당선되면 우리나라 수출증가율은 연 평균 최고 2.2%포인트, 경제성장률 상승 압력은 최고 0.4%포인트 더 높을 것으로 예상했다. 민주당이 집권하면 우방국과의 관계회복, 다자간 체제 복원으로 공화당 4년보단 상대적으로 미국에 대한 수출 여건이 나아질 것이란 평가다.

경제계는 바이든 정부가 출범하면 자국우선주의 기조에는 변함이 없으나, 세계무역기구(WTO) 개혁을 주도하는 등 다자주의를 회생시키고, 미중 상호관세보다는 동맹국과의 협력을 통해 중국의 불공정 행위를 규제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봉만 전국경제인연합회 국제협력실장은 “대선 이후 통상환경이 어떻게 변화하든 간에 우리 기업의 위기 대응 및 실익이 극대화 될 수 있도록 경제계 대미 채널로서 역할을 계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정훈 기자 lenno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