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3자 연합 “아시아나 인수, 한진칼 경영진 지위 보전 위한 것”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그래픽=박혜수 기자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과 경영권 분쟁을 벌이는 3자 주주연합(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KCGI·반도건설)이 아시아나항공 인수 추진에 대해 “현 경영진의 지위 보전을 위한 대책”이라며 크게 반발하고 나섰다.

KCGI는 13일 입장자료를 내고 “산업은행이 한진칼에 자금을 지원해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고려하는 것은 다른 주주들의 권리를 무시하는 것”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KCGI는 “산업적 시너지와 가치에 대한 구체적인 고민 없이 재무적으로 최악의 위기 상황을 겪고 있는 아시아나항공을 한진그룹에 편입시키는 것은 임직원의 고용과 항공안전 문제 등 고객들의 피해와 주주, 채권단의 손실로 이어질 수 있다”며 “충분한 검토와 투명한 협의 과정을 거쳐야 한다”고 지적했다.

특히 “한진칼은 이미 발행된 신주인수권의 행사와 비핵심 자산 매각 등으로 1조원 이상의 자금을 확보할 수 있다”면서 “현재 외부 자금 지원이 필요한 기업은 한진칼이 아니라 대한항공”이라고 강력히 항의했다.

마지막으로 “주주연합은 한진칼의 실질적인 최대주주로서 채권단과 정부 당국, 한진칼 경영진과의 회합을 포함한 심도 있는 대화를 정중히 요청드린다”며 “항공업 구조조정을 통한 사회적 가치와 채권자와 주주 권익 보호를 위한 모든 아이디어 방안에 열린 자세로 검토할 자세가 돼 있다”고 덧붙였다.

이세정 기자 s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