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도로공사, 고속도로 교통사고 예방 토론회 개최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한국도로공사(사장 김진숙)는 OECD Top5 수준의 교통사고 사망률을 위해 지난 27일(수) 정부 및 유관기관* 전문가들과 함께 고속도로 교통사고 예방 토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유관기관들은 국토교통부, 경찰청, 한국교통연구원, 도로교통공단, 한국교통안전공단 등이다.

고속도로 사망사고 원인별 분석 및 예방대책에 대한 전문가 주제발표와 기관별 협력 방안 등을 논의하기 위한 실무자 토론으로 구성된 이번 토론회는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웨비나(웹+세미나) 형식으로 진행됐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최근 5년(‘15~’19)간 고속도로 교통사고 사망자는 1079명이며, 원인별로는 졸음·주시태만이 729명으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고, 안전띠 미착용 사망자 291명, 2차사고 사망자 170명으로 집계됐다.

특히 전체 고속도로 교통량의 28%에 불과한 화물차 관련 사망자는 522명으로 전체 사망자의 50.4%에 이르며, 고속도로 차단 작업장 사고도 지속되고 있어 취약 부문별 대책이 필요한 상황이다.

‘졸음 및 주시태만 사고’는 졸음운전 사고 현황과 사고 예방을 위한 해외 교통안전시설 등을 소개하고, SOC 디지털화를 통한 졸음운전 방지기술 개발을 제안했다.(김현명 교수, 명지대학교)

‘화물차 사고’의 경우 고속도로 화물차 사고발생의 원인 분석과 함께 첨단 운전자 보조장치 장착 등 사고 저감을 위한 중·장기적 대안을 논의했다.(윤일수 교수, 아주대학교)

‘안전띠 미착용과 2차사고’는 안전벨트 착용의 사망자 감소 효과 및 기관 간 협업의 필요성 등을 강조하고, 2차사고 예방을 위한 관련 법령 정비 및 현장 모니터링 강화 등을 건의하였다.(한상진 연구위원, 한국교통연구원)

‘고속도로 작업장 사고’는 작업장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전방 속도관리를 선결과제로 제안하였으며, 해외 작업장의 속도관리 사례를 소개했다.(박신형 교수, 서울시립대학교)

김동수 한국도로공사 교통본부장은 “선진국 수준의 교통안전 실현을 위해서는 반복적인 사고 원인에 대한 근본적인 개선이 필요하다”며, “토론회에서 제시된 방안들을 토대로 보다 촘촘한 예방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김성배 기자 ksb@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