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신한카드, 업계 최초 사내벤처 분사···2억원 지분 투자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thumbanil

서울 을지로 신한카드 본사. 사진=신한카드

신한카드는 카드업계 최초로 사내벤처인 ‘씨브이쓰리(CV3)’를 독립법인으로 분사한다고 1일 밝혔다.
CV3는 사내벤처 육성 프로그램 ‘아이엠벤처스(I’m Ventures)’를 통해 육성한 쇼핑정보 큐레이션 스타트업이다.

신한카드가 사내벤처를 분사하는 것은 지난 2016년 아이엠벤처스 도입 이후 처음이다.

CV3 법인명은 ‘제3의 우주 속도(Cosmic Velocity 3)’의 영문 이니셜을 축약했다. 관성을 탈피해 빠르게 진화하는 스타트업이 되자는 의미를 담았다.

CV3는 할인, 신제품, 한정판 등 쇼핑정보와 라이브커머스(Live Commerce)의 상품별 방송정보를 수집해 고객의 관심사에 맞게 제공하는 쇼핑정보 구독 플랫폼 ‘비포쇼핑(B4Shopping)’을 운영 중이다.

이번 분사에 따라 신한카드는 CV3에 대해 2억원의 지분 투자를 진행한다.

신한금융지주도 그룹의 스타트업 육성 플랫폼인 ‘신한 스퀘어브릿지(S2 Bridge_Shinhan Future’s Lab)’를 통해 사무공간을 제공하고 인큐베이팅 교육, 멘토링 서비스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문동권 신한카드 경영기획그룹 부사장은 “우수 사내벤처 분사와 내부 사업화를 위해 사업 개발비 지원, 사무공간 제공, 성과 보상 등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며 “신한금융의 ‘네오(New Economic growth supporting Operations·N.E.O)’ 프로젝트와 연계해 신한카드의 경쟁력 강화는 물론, 정부의 K-뉴딜정책 활성화, 혁신기업 성장 지원에 일조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장기영 기자 jky@

관련태그

#신한카드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