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영끌·빚투족 잡아라”···최저금리 3%대 카드론 상품 등장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thumbanil

서울 종로구 KB국민카드 본사. 사진=KB국민카드

카드사의 고금리 대출상품인 카드론(장기카드대출) 금리를 3%대로 낮춘 상품이 등장했다.

19일 여신금융협회에 따르면 KB국민카드는 이달 초 카드론 최저금리 3.9%를 적용한다고 공시했다.

지난해 우리카드를 비롯한 일부 카드사가 카드론 금리를 최저 4%대로 낮춰 적극적인 영업에 나선데 이어 3%대 상품이 나왔다. 지난해에는 우리카드(4%), 롯데카드(4.95%), 수협중앙회(4%), SC제일은행(4.5%) 등이 4%대 최저금리를 제시했다.

카드론은 제1금융권에서 대출을 받기 힘든 소비자들이 이용하는 고금리 대출로 통했으나, 지난해부터 상황이 바뀌기 시작했다.

카드업계는 금융당국이 은행권 대출 조이기에 나서자 대출 한도를 소진한 소비자들을 겨냥해 저금리 카드론을 선보이고 있다.

일명 ‘영끌’, ‘빚투’로 표현되는 부동산 취득자금이나 주식 투자자금을 마련하려는 고신용자들의 수요에 반응한 것이라는 게 업계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지난해 8월 카드론 최저금리를 4%로 낮춘 우리카드는 올해 1월 신용등급(표준등급) 10등급 중 상위 1~2등급 이용자에게 평균 5.94%의 금리를 적용했다.

다른 카드사가 같은 신용등급 이용자에게 10% 안팎의 금리를 적용한 점을 감안하면 고신용자들이 저금리 카드론에 몰렸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카드사들은 앞으로도 본업인 신용카드 수수료의 수익성 한계를 카드론을 통해 극복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해 7개 전업계 카드사의 카드론 잔액은 32조원을 넘어섰다.

다만, 카드론 최저금리는 실제 개별 적용되는 금리와는 차이가 있어 소비자들은 사전에 조건을 꼼꼼히 확인해야 한다.

장기영 기자 jky@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