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서울 아파트값 잡히나···실거래가 상승세 둔화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서울 남산에서 바라본 시내 아파트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제공

서울 아파트값이 상승세가 둔화되면서 안정세로 접어들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정부의 ‘2·4 공급대책’ 이후 이른바 ‘공황구매’(패닉바잉) 현상이 사라지면서 매수심리가 줄고 주택담보대출 금리 상승과 공시가격 인상에 따른 세금 부담까지 가시화한 영향으로 풀이된다. 다만 아파트값이 본격적인 하락세로 이어질지는 좀더 지켜봐야 한다는 입장도 나온다.

21일 국토교통부의 부동산 실거래정보에 따르면 2·4 공급대책 이후 서울의 아파트 거래 가운데 직전 거래 대비 가격이 하락한 거래가 증가하고 있다.

직전 거래보다 가격이 하락한 거래 건수는 1월 18.0%(전체 2441건 중 493건)에 불과했으나 2월 24.9%(1669건 중 415건)로 증가했다. 3월(1∼17일 기준)은 38.8%(281건 중 109건)로 점차 늘어나는 추세다. 가격이 내린 단지는 강남권을 포함한 서울 전역이다.

강남구 대치동 은마아파트 전용면적 84㎡의 경우 이달 2일 23억2천만원(6층)에 계약이 이뤄져 직전 거래인 지난달 24일 24억5천만원(6층)보다 1억3천만원 낮은 값에 거래됐다. 강남구 청담동 청담자이 전용 89.1㎡도 이달 6일 31억5천만원(32층)에 매매되며 직전 거래인 지난달 3일 35억원(11층)과 비교해 10%(3억5천만원) 내렸다.

강북권에서 고가 아파트가 밀집한 지역인 ‘마용성’(마포·용산·성동구)이나 중저가 단지가 많은 ‘노도강’(노원·도봉·강북구) 등 외곽지역에서도 가격이 내린 거래를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다. 용산구 문배동 용산케이씨씨(KCC)웰츠타워 84㎡는 이달 8일 10억6천만원(14층)에 매매돼 가격 상승이 한창이던 지난해 말(12억2500만원)보다 1억6500만원 떨어졌다. 노원구 상계동 상계주공7차(고층) 45.9㎡의 경우 이달 12일 5억5천만원(12층)에 계약서를 써 직전 거래인 1월27일 6억2천만원(13층)보다 7천만원 내려갔다.

한국부동산원 조사에서 서울의 아파트값은 2·4 대책 발표 직전인 2월 첫째 주 0.10% 올라 올해 최고 상승률을 기록한 뒤 6주 연속(0.09%→0.08%→0.08%→0.07%→0.07%→0.06%) 상승 폭 둔화 흐름을 보였다.

서울의 아파트 매수심리도 이달 들어 안정세에 접어드는 분위기다. KB 부동산 매수우위지수는 이달 첫 주 96.2로 올해 들어 처음 100 아래로 내려간 뒤 둘째 주 90.3, 셋째 주 82.4로 3주 연속 100 미만을 기록했다. 이 지수는 100 초과면 매도 우위, 100 미만이면 매수 우위를 뜻해 시장이 매도 우위에서 매수 우위로 점차 바뀌고 있다는 얘기다.

다만 전문가들은 서울 아파트값이 본격적인 하락기로 접어들었다고 보기엔 무리가 있다고 봤다. 그동안 가격 급등으로 추가 상승 여력이 제한적이고 공시가격 인상에 따른 세 부담이 현실화하면서 다주택자를 중심으로 매도를 고민하는 사례가 증가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소윤 기자 yoon13@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