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서정진 떠난 셀트리온···오너2세 체제 가동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장남 서진석 수석부사장, 셀트리온 이사회 합류
차남 서준석 이사, 셀트리온헬스케어 사내이사로

이미지 확대thumbanil

서진석 셀트리온 수석부사장(왼쪽)과 서준석 셀트리온 이사. 사진=셀트리온 제공

셀트리온그룹이 본격적인 2세 경영 시대를 연다.

셀트리온, 셀트리온헬스케어, 셀트리온제약은 26일 주주총회를 열고 서정진 명예회장의 장남 서진석 수석부사장을 셀트리온, 셀트리온제약의 사내이사, 차남 서준석 이사를 셀트리온헬스케어의 사내이사로 선임했다.

서 명예회장이 이사회에서 물러나는 대신 그동안 미등기임원이었던 서 명예회장의 장·차남이 사내이사 자격으로 이사회에 정식 합류하게 된 것이다.

장남인 서진석 수석부사장은 카이스트 박사 출신으로 현재 셀트리온 제품개발부문 부문장을 맡고 있다. 2017년 10월부터 2019년 3월 말까지 셀트리온그룹의 화장품 계열사 셀트리온스킨큐어의 대표를 맡기도 했다. 서 수석부사장의 임기는 3년이다.

차남인 서준석 이사는 인하대학교 박사 출신으로 현재 셀트리온에서 운영지원담당장을 맡고 있다. 서 이사는 2017년 셀트리온에 과장으로 입사해 2019년 미등기임원 이사직에 올랐고, 이번에 등기임원이 됐다.

향후 이사회를 통해 서진석 수석부사장은 셀트리온과 셀트리온제약의 이사회 의장, 서준석 이사는 셀트리온헬스케어의 이사회 의장을 맡을 것으로 관측된다.

기우성 셀트리온 대표이사는 “전문경영인이 회사내 살림살이를 한다고 하면 투자행위가 이뤄지는데 전문가 집단이 많을수록 회사는 건전하고 투명하게 돌아간다”며 “서 명예회장의 은퇴에 따라 적기 투자를 위해 이사회를 보강하는게 좋겠다는 판단을 했다”고 설명했다.

이한울 기자 han22@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