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키움證 “예대금리차 상승 하반기까지 지속···은행주 비중 확대”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서울 세종대로 신한금융지주 본사(왼쪽)와 서울 회현동 우리금융지주 본사. 사진=뉴스웨이DB

키움증권은 31일 “예대금리차 상승은 일시적 현상이 아니라 추세적인 것으로 하반기까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금융지주, 보험회사 등 은행업종에 대한 비중확대 의견을 유지했다.

서영수 키움증권 연구원은 “은행의 적극적인 대출금리 인상 효과가 올해 2분기 이후 본격적으로 나타날 것이다. 하반기 이후 잔액 대출금리가 동반 상승하며 잔액 예대금리차 상승을 주도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잔액 예대금리차는 은행 순이자마진 개선에 결정적으로 기여한다. 1분기 순이자마진이 기대이상으로 개선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25일 발효된 금융소비자보호법(금소법) 여파에 대해선 “금소법 이후 대출 관련 비용이 급격히 증가하고 있는데, 이에 따른 금융회사의 적극적인 비용 전가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며 “금융회사의 금리, 수수료 인상은 갈수록 가속화될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서 연구원은 “최근의 금융환경 변화는 충성도 높은 우수고객을 확보하고 충분한 자본을 확보한 대형 금융지주, 보험회사 등에 긍정적”이라며 “은행업종에 대한 비중확대 의견을 유지한다”고 말했다.

허지은 기자 hur@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