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외국인, 3월에도 주식 ‘팔자’···3.5조 순매도

차익실현·변동성 장세에···4개월째 순매도 유지
채권은 3개월째 순투자 유지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금융감독원

외국인 투자자들이 올해 3월에도 국내 상장 주식 3조5000억원 어치를 팔아치웠다. 작년 12월 이후 4개월째다.

12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3월 외국인 증권투자 동향’에 따르면 외국인은 지난달 국내 상장 주식 3조5140억원을 순매도했다. 코스피에서 3조1850억원, 코스닥에서 3290억원을 각각 순매도했다.

지역별로 보면 아시아는 3조7000억원, 미주는 1조원 등 순매도했다. 반면 유럽에서 1조1300억원, 중동에서 7000억원을 순매수했다. 국가별로는 룩셈부르크(6000억원), 사우디(5000억원) 등은 순매수했고 싱가포르(-3조8000억원), 미국(-9000억원) 등은 순매도했다.

지난달 말 현재 외국인의 국내 상장주식 보유액은 805조3000억원으로 전체 시가총액의 31.3%를 차지했다. 외국인 순매도세는 계속됐지만 국내 증시가 반등하며 환산 보유액은 전월대비 7조8000억원 늘며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지역별 보유액은 미국 332조4000억원, 영국 63조3000억원, 룩셈부르크 56조2000억원, 싱가포르 42조1000억원, 중동 30조4000억원, 일본 17조6000억원 순이다.

채권시장에선 외국인이 상장채권 14조7120억원을 순매수했으나 만기상환 5조5880억의 영향으로 총 9조1240억원을 순투자했다. 월별 채권 순투자 금액은 지난 2월 이후 매월 최고치를 기록 중이다.

지역별로는 유럽에서 3조6000억원이 순투자됐고 아시아(2조5000억원), 중동(1조원), 미주(8000억원) 등도 순투자했다. 보유규모는 아시아가 81조1000조원으로 외국인 전체의 47.5%를 차지했고 유럽(51조7000억원·30.2%), 미주(14조2000억원·8.3%) 순이다.

지난달 말 현재 외국인의 상장채권 보유액은 170조9000억원을 기록했다. 전체 채권 상장잔액의 8.1%다. 종류별 보유잔고는 국채 135조4000억원, 특수채 35조4000억원 등이다.

허지은 기자 hur@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