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임영진 사장→임영진님···신한카드, 임직원 호칭 ‘님’ 통일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thumbanil
앞으로 신한카드 임직원들은 대표이사인 임영진 사장<사진>을 ‘임영진님’이라고 부르게 됐다.

신한카드는 유연하고 수평적인 조직문화를 조성하기 위해 최고경영자(CEO)와 임원, 부서장의 직책 호칭을 ‘님’으로 통일하는 내용을 포함한 ‘디지털 조직문화 혁신 방안’을 27일 발표했다.

이번 방안은 마이데이터(My data)사업(본인신용정보관리업) 출범 100일을 앞두고 디지털과 뉴노멀 시대에 맞는 업무 패러다임 전환을 위해 마련됐다.

신한카드는 임영진 사장의 ‘A(Ability·기반역량)·B(Business·사업모델)·C(Company·기업구조)’ 혁신 전략에 따라 올해 2월부터 태스크포스팀(TFT)을 구성해 해당 방안을 논의해왔다.

특히 신한카드는 탈직급과 역할, 직무 중심의 조직문화 구축을 위해 님 호칭 대상을 기존의 팀원에서 CEO를 포함한 모든 임직원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또 장소 제약 없이 업무 수행이 가능하도록 지역거점 사무실인 ‘스마트 워크 플레이스(Smart Work Place)’을 늘리기로 했다. 기존에 운영해 온 부산, 대전, 대구, 제주 4곳 외에 수도권지역 3곳을 추가로 운영한다.

올해 하반기부터는 조직, 팀 구분 없이 하나의 업무공간에서 일하는 자리를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는 자율좌석제도 순차적으로 도입할 예정이다.

임 사장은 “마이데이터사업 추진으로 본격화되는 디지털 금융시대에 CEO와 임원, 부서장 직책 호칭까지 없앤 것은 상호 존중 기반의 수평적 소통을 위한 것”이라며 “ABC 혁신 전략을 바탕으로 한 일류 조직문화 구축과 사업 포트폴리오 다각화로 고객들에게 더욱 차별화된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장기영 기자 jky@

관련태그

#신한카드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