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슈퍼레이스]16일 용인서 올 시즌 ‘개막전’ 역대 최대 규모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참가 차량 107대 역대 최대 규모
한국타이어 VS 넥센타이어 승부
현장의 생생함 높여줄 중계방송 영상↑

이미지 확대thumbanil

김동빈 슈퍼레이스 대표이사.

2021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이 역대 최대 규모로 개막전을 치른다.

11일 슈퍼레이스에 따르면 오는 16일 경기도 용인시의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열리는 개막전으로 새 시즌 일정을 시작한다.

올 시즌 개막전에는 총 107대의 차량이 참가신청을 마치면서 역대 최대 규모의 대회로 치러진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대회의 메인 클래스이자 국내 최고 레벨의 레이스인 슈퍼 6000 클래스를 비롯해 금호 GT 클래스, 캐딜락 CT4 클래스, M 클래스, 레디컬 컵 코리아까지 다채로운 레이스가 펼쳐진다.

GT1 클래스와 GT2 클래스로 구분되는 금호 GT 클래스에는 총 45대의 차량이 참가를 신청했다. GT1부터 GT4까지 세분화됐던 지난 2017년 참가대수가 40대 안팎이었던 것과 비교해도 많은 수치다.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의 경우 서킷의 크기 등을 고려할 때 최대 38대까지 동시에 레이스를 할 수 있기 때문에 예선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지 못한다면 결승 진출에 실패할 수 있다.

팀과 드라이버들의 관심에 더해 모터스포츠와 유관한 산업계의 관심도 높아지는 모양새다. 자동차 메이커인 캐딜락이 원 메이크인 캐딜락 CT4 클래스를 신설하면서 12명의 드라이버가 개막전을 준비하고 있다.

기술 개발과스포츠 마케팅 활동을 활발히 해 온 넥센타이어는 슈퍼 6000 클래스에 본격적으로 참가한다.

21대의 참가차량 가운데 3대의 차량이 넥센타이어를 사용해 레이스에 나설 예정이다.
thumbanil

류시원 팀106 감독 겸 선수. 사진=뉴스웨이DB

참가 차량의 숫자가 늘어나면서 각양각색의 드라이버들이 만들어내는 승부와 스토리도 흥미롭게 전개될 것으로 기대된다.

슈퍼 6000 클래스는 아트라스BX 모터스포츠가 독보적일 것으로 보여진다. 한국타이어와 넥센타이어의 승부도 관전포인트다.

GT 클래스에 참가한 드라이버들이 다양해 지면서 흥미로운 스토리들이 생겨날 것으로 기대된다. 최고 기량의 레이서로 활동해 온 류시원(팀 106) 감독은 GT1 클래스에 출전한다.

2021시즌의 첫 경기인 개막전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COVID-19)의 확산 방지를 위해 무관중경기로 치러진다.

경기장에서 직접 관람할 수 없는 상황인 만큼 중계방송을 통해 현장의 생생함을 살려내기 위해 더욱 노력을 기울였다.

서킷 위를 달리고 있는 드라이버들의 순위는 한 바퀴(1랩)를 돌 때마다 갱신됐는데 올 시즌에는 텔레메트리 기술을 활용해 실시간으로 변경된다.

슈퍼레이스 관계자는 “드라이버들의 거리 차이와 속도 비교, 예상 랩 타임과 순위 등도 표현돼 엎치락 뒤치락하는 순위 다툼을 보다 빠르고 쉽게 확인할 수 있다”며 “경쟁의 순간은 레이싱 드론을 활용한 속도감 있는 중계 영상으로 더욱 박진감 넘치게 즐길 수 있다”고 전했다.

윤경현 기자 squashkh@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