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슈퍼레이스]넥센타이어 ‘개막전’ 포디엄 정상···기술력 승리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에버랜드 스피드웨이 21랩 46분54.387초 기록
‘엔페라 SW01’ 타이어 슈퍼 6000 클래스 첫 출전

이미지 확대thumbanil

지난 16일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열린 ‘2021 CJ 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개막전에서 넥센타이어를 장착한 ASA&준피티드 황진우가 21랩 46분54.387초의 기록으로 우승을 차지했다. 사진=슈퍼레이스 제공

넥센타이어가 ‘엔페라 SW01’ 타이어를 장착하고 ‘2021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슈퍼 6000 클래스 개막전에서 포디엄 정상에 섰다.

지난 16일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열린 ‘2021 CJ 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개막전에서 넥센타이어를 장착한 ASA&준피티드 황진우가 21랩 46분54.387초의 기록으로 우승을 차지했다.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의 ‘슈퍼 6000’ 클래스는 국내 경주 차량 가운데 가장 빠른 속도와 마력을 지닌 차량인 스톡카(6200cc, 최대 460마력) 클래스로 드라이버의 높은 수준의 레이싱 실력과 고도의 집중력을 요구한다.

넥센타이어는 최상위 클래스인 SUPER 6000에 ‘엔페라 SW01’ 제품을 처음 선보이며 데뷔 무대에서 우승을 기록하며 기술력을 입증했다.

넥센타이어 엔페라 SW01 제품은 레이싱 전용 타이어로 젖은 노면에서의 뛰어난 배수 성능과 젖은 노면(Wet) 컴파운드를 바탕으로 고속 주행 및 코너링 성능이 극대화된 제품이다.

황진우는 넥센타이어 엔페라 SW01 제품을 처음으로 장착하고 슈퍼 6000 시즌 개막전에 출전했고 빗속에서 진행되어 미끄러운 노면에서 레이싱을 펼쳐야 하는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우승을 차지했다.

한편 넥센타이어는 국내 최대, 최장수 레이싱 대회인 ‘넥센타이어 스피드레이싱’을 후원하는 등 모터스포츠 발전에 기여하고 있다.

또 일본의 ‘토요타 86/BRZ’, 독일의 ‘뉘르부르크링 내구 레이스 시리즈(NLS)’ 대회에 참가하며 우수한 성적을 거두고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윤경현 기자 squashkh@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