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경영회의부터 시상식까지”···DGB금융 ‘메타버스’ 활용 눈길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DGB 위드유’ 시상식 등 ‘제페토’로 진행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DGB금융지주 제공

DGB금융그룹이 디지털 가상환경 ‘메타버스’의 활용 영역을 경영회의뿐 아니라 시상식과 사내 모임으로 넓혀나가며 시선을 모으고 있다.

9일 DGB금융은 지난 7일 ESG경영 아이디어 공모전 ‘DGB 위드유’의 시상식을 오프라인 현장과 메타버스 플랫폼 ‘제페토’에서 동시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날 시상식엔 김태오 회장과 정병주 대구사회복지협의회장, 수상의 영예를 안은 사회복지시설 7개팀과 대학생 6개팀이 자리를 찾았다. 특히 대구·경북 사회복지시설과 대학생은 제페토 내 DGB금융지주 전용 맵을 통해 시상식에 참여했다.

DGB금융은 메타버스 기술 도입을 위한 다양한 시도를 이어가고 있다. 5월 지주 경영진회의를 시작으로 6월 그룹 계열사 대표들가 참석한 그륩경영현안회의를 진행했다. 향후엔 전 직원에게 디지털 문화를 전파할 수 있도록 메타버스 활용을 계속 확대할 계획이다.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DGB금융지주 제공

그룹 내 ‘디지털 패셔니스타’도 최근 메타버스에서 뭉쳤다. 이는 그룹 디지털 전환 속도를 높이기 위해 계열사 직원으로 구성된 사내 트렌드 리더 모임이다. 이들은 증강현실(AR) 협업 앱의 홀로그램 회의 공간인 ‘스페이셜’을 활용해 가상공간에서 ‘나의 인생 여행기’를 작성하는 등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스페이셜’에선 사진, 동영상, PDF, 3D 입체파일 등 다양한 자료를 동시에 공유할 수 있다.

DGB금융 디지털혁신부 관계자는 “마텔, 네슬레, BNP파리바 같은 글로벌 기업이 스페이셜로 현업 업무를 하고 있다는 데 주목했다”며 “4월 초 한국페이스북 기자간담회를 스페이셜에서 진행한 것을 보고 메타버스 기술이 회사업무에 효과적으로 적용할 수 있다는 확신이 들었다”고 말했다.

차재서 기자 sia0413@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