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재벌家 후계자들⑬]‘포스트 이재현·이미경’ 선호·경후 남매, CJ 4세 경영 속도

이선호 제일제당 부장·이경후 ENM 부사장
장남은 그룹 총괄, 장녀는 콘텐츠사업 유력
지배구조 핵심인 ㈜CJ 지분 확대에 총력
상장 앞둔 올리브영 통해 승계 자금 조달

이미지 확대thumbanil

CJ그룹 가계도. 그래픽=박혜수 기자

CJ그룹은 ‘포스트 이재현·이미경’으로 불리는 4세 이선호·이경후 남매의 경영승계 작업이 속도를 내고 있다.

이들 남매는 내년 상장을 추진 중인 CJ올리브영 지분 매각 대금 등을 활용해 지배구조의 핵심인 ㈜CJ 지분을 늘리는 방식으로 ‘남매경영’ 바통을 넘겨받을 전망이다.

이재현 CJ그룹 회장의 장남 이선호 부장과 장녀 이경후 부사장은 각각 CJ제일제당, CJ ENM에서 경영수업을 받고 있다.

이 부장은 1990년생으로 미국 컬럼비아대 금융경제학과를 졸업한 뒤 2013년 CJ제일제당에 입사해 바이오사업팀, 식품전략기획1부장 등을 거쳐 글로벌비즈니스 담당 부장으로 재직 중이다. 2019년 9월 해외에서 변종 대마를 들여와 투약한 혐의 등으로 구속기소 돼 자리에서 물러난 뒤 1심에서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받고 자숙하다 1년 4개월만인 올해 1월 회사에 복귀했다.

누나인 이 부사장은 1985년생으로 역시 미국 컬럼비아대 불문학과를 졸업했으며 같은 대학 대학원에서 조직심리학 석사 학위를 받았다. 2011년 ㈜CJ에 대리로 입사한 이후 CJ오쇼핑, CJ 미국지역본부 등을 거쳐 2018년 CJ ENM으로 자리를 옮겼고 지난해 말 부사장으로 승진해 브랜드전략실장을 맡고 있다.

재계 안팎에서는 향후 두 사람이 경영승계 작업을 거쳐 현재의 이재현 회장, 이미경 부회장과 같은 체제로 남매경영을 이어나갈 것이란 전망이 우세하다. 이 부장이 지주회사 ㈜CJ의 최대주주 자리에 올라 그룹을 총괄하고, 이 부사장은 CJ ENM을 총괄하며 문화·콘텐츠사업을 진두지휘하는 시나리오가 유력하게 거론된다.

이 회장이 올해 초 외부의 비난 여론을 감수해가며 집행유예 기간 중인 이 부장의 업무 복귀를 서두르면서 승계 작업이 속도를 낼 것으로 예상된다. 1960년생으로 올해 62세인 이 회장은 총수로서 비교적 젊은 편이지만, 건강상의 문제 등으로 승계 시점을 앞당기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이 부회장은 CJ그룹 지배구조의 핵심인 ㈜CJ 지분 42.07%를 보유한 최대주주다.

CJ그룹은 ㈜CJ를 통해 CJ제일제당(40.94%), CJ ENM(40.07%), CJ올리브영(55.24%) 등 주요 계열사를 지배하고 있다. CJ제일제당의 경우 다른 계열사 CJ대한통운 지분 40.16%를 보유한 최대주주다.

이 부장과 이 부사장이 보유한 ㈜CJ 보통주는 2.75%, 1.19%에 불과하다. ㈜CJ 지분 확대는 경영 승계의 필수 과제다. 이 같은 상황에서 내년 상장을 앞두고 지난해 12월 ‘프리 IPO(상장 전 투자 유치)’에 성공한 CJ올리브영은 승계 작업의 핵심 키 역할을 하고 있다.

이 부장과 이 부사장은 CJ올리브영 지분을 각각 17.97%, 6.91% 보유하고 있다. 이 부장의 경우 개인 최대주주다. 두 사람은 CJ올리브영 프리 IPO에서 구주 일부를 매각해 각각 1018억원, 391억원의 현금도 마련했다. 이 현금으로 올해 1분기 ㈜CJ 신형우선주(CJ4우)를 매입했다. 매입 주식은 이 부장이 7만8588주, 이 부사장이 5만2209주다. 이에 따라 이 부장과 이 부사장이 보유한 ㈜CJ 신형우선주는 올해 3월 말 기준 각각 104만9668주, 101만2290주로 늘었다.

신형우선주는 당장 의결권을 행사할 수 없으나, 일정 기간이 지나면 보통주로 전환할 수 있는 주식이다. 의결권이 있는 보통주보다 저렴한 가격에 거래돼 기업 오너들의 경영권 승계 수단으로 활용되고 있다.

이 부장과 이 부사장 여전히 CJ올리브영 지분을 각각 120만주, 46만주를 갖고 있어 내년 상장 시 더 많은 현금을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들은 CJ올리브영 상장 이후 지분을 매각해 ㈜CJ 지분을 추가로 매입하거나, 아버지 이 회장이 보유한 ㈜CJ 지분 증여 시 증여세 재원으로 활용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향후 이 부장의 불미스러운 일이 또 다시 불거질 경우 승계 작업에 변수로 작용할 수 있다. 이 부장의 구속기소와 업무 복귀 강행으로 이미 한 차례 기업 이미지에 타격을 입은 상황에서 다시 리스크가 부각될 경우 승계 작업이 더뎌질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장기영 기자 jky@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