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주택 매수 심리 회복세 상승폭 탑3···전북·세종·대구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5월 주택 매수심리 전북 11.6p 대구 8.9p 등 상승···전국 평균(5.4p) 크게 웃돌아
각종 개발호재와 신규 분양으로 주택시장 활기···대구∙경남 기대심리, 거래량 증가

이미지 확대thumbanil

힐스테이트 대구역 퍼스트 투시도. 사진 = 현대건설

올해 2분기 들어 전국의 주택매매시장 소비심리지수(이하 주택 매수심리)가 회복세에 접어든 가운데, 일부 지방에서는 주택 매수심리 상승폭이 수도권 지역을 앞지르는 등 강세를 이어가고 있다. 여전히 수도권을 중심으로 규제가 몰려 있는 상황에서, 지방으로 눈을 돌리는 수요가 늘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12일 국토연구원 부동산시장연구센터 자료를 보면, 올해 5월 전북의 주택 매수심리는 전월 대비 11.6p(134→145.6) 올라 전국에서 가장 높은 상승폭을 보였다. 뒤이어 세종이 9.5p(99.8→109.8), 대구가 8.9p(117.5→126.4) 상승하면서 전국 평균 상승폭 5.4p(128.4→133.8)를 크게 웃돌았다

동월 수도권은 서울 8p(129.8→137.8), 인천 6.6p(142.9→149.5), 경기 5.4p(132.9→138.3) 상승했다.

전북의 경우 올해 분양물량이 지난해 대비 약 83%(5480세대→1만40세대) 늘어난 데다 대부분의 지역이 비규제 지역으로 주목받으면서, 군산시 조촌동 일원의 ‘더샵 디오션시티 2차(2021년 2월 분양)’ 58.77대 1, 군산시 지곡동 일원의 ‘군산 호수공원 아이파크(2021년 6월 분양)’ 55.79대 1 등 청약 경쟁률도 치열해지고 있다.

앞서 전라북도 익산시에 분양한 ‘포레나 익산 부송(2018년 4월 분양)’전용 84㎡A의 분양권은 올해 4월 5억5713만원에 거래되며 최고가를 경신했다. 분양가와 비교해보면, 약 2억원이 올랐다.

대구에서는 최근 대구역을 중심으로 활발한 분양과 함께 각종 개발이 추진되고 있다. 현재까지 이 일대에서 약 1만여 세대가 우수한 성적으로 분양을 마무리했으며, 약 2600세대가 올해 하반기 분양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여기에 대구역에는 구미에서 대구를 거쳐 경산까지 이어지는 ‘대구권 광역철도’가 2023년 개통을 앞두고 있다.

대구역 일대에서 분양한 단지들의 분양권 역시 높게 오르고 있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자료에 따르면 대구 중구 태평로 2가 일원에서 분양한 ‘힐스테이트 대구역(2019년 12월 분양) 전용 84㎡A는 올해 3월 7억5242만원에 거래돼 분양가 대비 약 2억3300만원의 상승이 있었다.

이 같은 지방 주택시장의 기대감은 거래량을 통해서도 드러난다. 한국부동산원 자료에서 아파트 거래현황을 살펴보면, 5월 대구의 거래량은 10.95%(5598건→6211건) 상승했으며, 경남 지역이 59.05%(6205건→9869건), 광주가 39.34%(3040건→4236건) 올랐다.

반면, 동기간 서울과 인천의 거래량은 각각 19.48%(1만1709건→9428건), 11.08%(1만501건→9337건) 감소했다.

업계 관계자는 “최근 지방을 중심으로 수요자들의 매수심리가 빠르게 회복되면서, 일대 지역 신규 단지들의 경쟁률이 치열해지고, 거래량도 늘어나는 등 눈에 띄는 활약을 보이고 있다”며 “특히 대구와 세종 등 일부 지역의 경우 지난 한해 꾸준히 전국에서 상위권의 주택 매수심리 지수를 기록해온 만큼 이 같은 회복세를 이어가 다시금 활기를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이 가운데 올해 지방에서 분양하는 신규 단지들이 눈길을 끈다. 현대건설은 지난 9일(금) 대구광역시 중구 태평로3가 일원에서 선보이는 ‘힐스테이트 대구역 퍼스트’의 견본주택을 개관하고 본격 분양에 나섰다. 단지는 총 2개 블록으로 구성되며, 이중 먼저 공급되는 힐스테이트 대구역 퍼스트는 지하 5층~지상 41층, 아파트 전용면적 84㎡ 총 216세대 규모다. 단지 내 지상 1~3층에는 상업시설 ‘힐스 에비뉴 대구역 퍼스트’가 함께 조성된다. 단지는 대구 중심 입지인 대구역 일대에 들어서 편리한 인프라를 누릴 수 있다. 대구도시철도 1호선 대구역과 3호선 달성공원역을 도보로 이용할 수 있으며, 대구 최대 중심상권으로 꼽히는 동성로가 인접해 CGV, 롯데시네마 등 다양한 문화시설과 경북대병원, 동산병원 등의 의료시설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현대건설은 7월 전라북도 익산시 마동 일원에 ‘힐스테이트 익산’을 분양할 예정이다. 이 단지는 지하 2층~지상 최고 29층, 6개동, 전용면적 59~126㎡ 총 454세대로 구성된다. 전북 익산에 들어서는 첫 번째 ‘힐스테이트’ 브랜드 단지로 조성되는 만큼 우수한 상품과 입지를 누릴 수 있다. 대부분 세대가 4Bay 판상형 구조로 설계돼 통풍 및 환기가 용이하며, 현대건설만의 특화 설계인 ‘H 클린현관’, 빌트인클리너 등 클린 청정 옵션(일부 유상)이 적용돼 쾌적한 실내 환경도 누릴 수 있다. 비규제 지역인 만큼 청약통장 가입 후 6개월 이상, 만 19세 이상이면 세대주뿐 아니라 세대원도 1순위 자격이 되며 계약 직후 바로 전매가 가능하다.

아이에스동서는 지난 2일 울산광역시 남구 야음동 일원에서 ‘번영로 센텀파크 에일린의뜰’의 견본주택을 열고 본격 분양에 나섰다. 지하 2층~지상 27층, 2개동, 전용면적 59~84㎡ 총 191세대 규모로 이 중 184세대를 일반분양한다. 단지는 인근에 위치한 번영로, 수암로를 이용해 울산 전역으로 이동이 수월하고, 도보통학거리 내 여천초, 야음중, 신선여고 등 다수의 교육시설이 위치해 있다. 또한 야음시장, 이마트 등 생활편의시설도 가깝다.

반도건설은 7월 경상남도 거제시 옥포동 일원에서 ‘거제 옥포동 반도유보라’를 분양할 예정이다. 지하 2층~지상 20층, 4개동, 전용 84~109㎡ 총 292세대 규모로 조성된다. 단지는 도보권 내 옥포시외버스터미널이 위치해 있으며 롯데마트, 옥포국제시장, 옥현시장 등 지역 내 중심 상권과 인접하다.

김소윤 기자 yoon13@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