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한국타이어, 獨 순수 전기 SUV 모델 ‘OET’ 공급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전기차용 초고성능 타이어 ‘벤투스 S1 에보3 ev’ 공급
실가드 타이어로 펑크 발생 시 즉각적인 자가 봉합 가능

이미지 확대thumbanil

실가드 타이어는 외부 충격으로 인해 펑크가 발생하더라도 내부에 도포된 점성이 있는 특수 봉합제인 실란트(Sealant) 물질이 즉각적으로 균열을 메워 내부 공기가 밖으로 유출되지 않아, 지름 5mm까지는 즉각적으로 봉합할 수 있어 펑크 상황에서도 지속적인 주행을 가능하게 한다. 사진=한국타이어 제공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한국타이어)가 독일 자동차 회사 순수 전기 SUV 모델에 전기차용 초고성능 타이어 ‘벤투스 S1 에보3 ev(Ventus S1 evo3 ev)’를 신차용 타이어(OET)로 공급한다고 22일 밝혔다.

한국타이어는 독일 자동차 회사의 전략적 모델에 신차용 타이어를 18인치부터 21인치 고인치 라인업까지 공급하며 최고의 기술력과 품질 경쟁력을 입증 받았다. 

특히 이차에 탑재되는 듀얼모터와 사륜구동(AWD)으로 퍼포먼스가 뛰어난 고성능 모델에도 신차용 타이어를 함께 공급한다.
 
이번에 신차용 타이어로 공급하는 ‘벤투스 S1 에보3 ev’는 전기차에 최적화된 전기차용 초고성능 타이어이다. 

강력한 주행성능을 구현하면서도 무게와 소음, 회전저항 등을 최소화해 성능을 가감 없이 발휘하게 해주는 것이 특징이다. 

또 엔진음이 없는 전기차 특성에 맞춘 트레드 패턴을 적용해 노면 소음을 최소화했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공급하는 19인치, 20인치, 21인치 라인업 중에는 펑크를 스스로 봉합하는 실가드 타이어가 있어 더욱 특별하다. 

실가드 타이어는 외부 충격으로 인해 펑크가 발생하더라도 내부에 도포된 점성이 있는 특수 봉합제인 실란트(Sealant) 물질이 즉각적으로 균열을 메워 내부 공기가 밖으로 유출되지 않아, 지름 5mm까지는 즉각적으로 봉합할 수 있어 펑크 상황에서도 지속적인 주행을 가능하게 한다. 

실란트 물질을 자체적으로 제작할 수 있는 기술은 글로벌 타이어 기업만이 가지고 있어 타이어 기업의 기술력을 가늠할 수 있는 척도로 여겨진다.
 
한국타이어는 다양한 전기차 프로젝트들을 함께하고 있다. 전기차용 초고성능 타이어 ‘벤투스 S1 에보3 ev’는 포르쉐와 아우디의 최초 순수 전기 스포츠카 ‘타이칸’과 ‘e-트론 GT(e-tron GT)’에 신차용 타이어로 공급되는 등 글로벌 최상위 전기차 타이어 기술력을 선보이고 있다.
 
한국타이어 관계자는 “자동차 시장의 변화에 한 발 앞서 대응하며 전기차가 상용화되기 전부터 전기차 세그먼트별 맞춤형 기술 개발 전략을 세워 관련 기술력을 축적해 왔다”며 “이를 통해 세계 최고 권위의 전기차 레이싱 대회 ‘포뮬러 E’에 2022/23 시즌부터 전기차 타이어를 독점 공급할 파트너로 선정되는 등 전기차 타이어 시장의 강자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고 설명했다.

윤경현 기자 squashkh@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