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이재명 28.4%·윤석열 28.3%·이낙연 16.2%···尹 4%P 하락”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연합뉴스 제공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지지율이 1주 새 4%포인트 내리며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사실상 동률을 기록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9일 나왔다.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TBS 의뢰로 지난 6~7일 전국 만 18세 이상 1천4명에게 차기 대선후보 적합도를 물은 결과 윤 전 총장은 28.3%로 전주보다 4.0%포인트 내렸다.

윤 전 총장의 지지율은 부·울·경(10.9%p↓), 서울(7.6%p↓), 50대(10.0%↓)에서 전주 대비 큰 폭으로 내렸고, 여성(4.6%p↓), 자영업층(6.7%P↓)에서도 하락했다.

반면 이 지사는 28.4%로 전주보다 1.0%포인트 오르며 윤 전 총장과 사실상 동률을 기록했다.

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는 0.2%포인트 오른 16.2%, 국민의힘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0.3%포인트 오른 6.1%를 각각 기록했다.

이어 홍준표(4.2%), 유승민(3.5%), 추미애(3.2%), 안철수(2.5%), 정세균(1.3%), 박용진(0.3%), 기타 후보(2.0%) 순이었다.

지지 여부와 관계없이 후보들의 차기 대선 당선 가능성을 물은 결과, 이 지사(34.3%), 윤 전 총장(33.4%), 이 전 대표(15.2%) 순으로 조사됐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 국정 수행 긍정 평가는 지난주 대비 0.9%포인트 내린 44.5%로 나타났다.

부정 평가도 0.3%포인트 하락해 51.7%였다.

정당 지지도에서는 민주당이 전주보다 3.5%포인트 오른 35.4%를 기록했고, 국민의힘은 0.8%포인트 하락한 34.1%로 집계됐다.

이어 열린민주당(7.7%), 국민의당(6.4%), 정의당(3.1%), 기타정당(2.1%) 순이었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를 참고하면 된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