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김재원 “이준석, ‘尹 금방 정리된다’ 발언 사실 확인”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윤석열 전 검창총장은 금방 정리된다”는 식의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될 것으로 보인다.

17일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국민의힘 김재원 최고위원은 이날 이준석 대표가 최근 원희룡 전 제주지사와 통화하면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금방 정리된다’라고 말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김 최고위원은 이날 MBC 라디오에서 “(제가) 방송 전에 원 전 지사와 통화를 했다. 틀림없는 사실이다더라”며 “원 전 지사가 ‘이 대표는 자동 녹음되는 전화기를 사용하니까 녹음 파일이 있을 것 아니냐’라고 말할 정도로 확인해줬다”라고 말했다.

이어 “적어도 원 전 지사가 들었다는 내용은 사실로 확인했고, 원 전 지사가 이런 면에서 거짓말하고 그럴 분은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김 최고위원은 “다른 경쟁 후보인 원 전 지사에게도 ‘금방 정리된다’라고 말한 것은 믿기 어려운 얘기”라며 “(이 대표가 윤 전 총장에게) 일종의 경쟁의식을 느끼는 것인지. 이유를 잘 짐작하 수 없다. 당 대표 본분에 벗어나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김 최고의원은 이와 관련해 최고위원회에서 문제를 제기하겠다고 밝혔다.

또 국민의당과 합당 결렬에 대해서는 “이 대표가 ‘최근 일주일 정도 공격하다 소강상태로 가면 저쪽(국민의당)에서 곧바로 협상이 들어올 것’이라 해서 그걸 믿고 있었다”며 “생각했던 것과 반대로 갔다. 이 대표의 판단이 잘못됐다”고 말했다.

또 “이 대표가 안 대표를 대우해야 하는데, 비하하며 협상한 것은 상당한 패착”이라며 “이제 향후 정해질 당 대선 후보가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서승범 기자 seo6100@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