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황교익, 이낙연 측근들 맹비난···“인간도 아닌 짐승”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황교익 경기관광공사 사장 내정자. 사진=연합뉴스 제공

황교익 경기관광공사 사장 내정자가 17일 이낙연 측 사람들에 대한 비난의 목소리를 숨기지 않았다.

17일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황 내정자는 이날 이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이낙연 씨는 문재인 정부의 총리까지 지낸 문재인 사람이다. 그런데도 반문, 일베, 극우세력이 내게 씌워놓은 친일 프레임을 갖고 공격하는 것은 인간에 대한 도리를 어긴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저도 밖에 있고 정부 안에 들어간 적 없지만 문재인 사람이라고 본다”며 “한배를 타고 문재인 정부 성공을 위해 하는 사람들끼리 반문이 만들어놓은 친일 프레임을 갖고 공격하는 게 말이 되냐”며 “인간이 아니다. 짐승이나 하는 짓”이라고 맹비난했다.

그는 “지금 경선이 네거티브 선거전이 된 건데, 두 명이 네거티브 하면 되는데 나를 왜 끼어넣나. 나를 잡고 네거티브 하는 것”이라고 주장하며 “이해할 수 없고 용서 안 되는 게 친일 프레임으로 네거티브를 시도하고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황 내정자는 이낙연 측의 공식 사과를 요구했다.

황 내정자는 “내 평생 고소·고발은 하지 않겠다는 게 신조였다”며 “공적인 자리를 맡게 되면 상황은 다르다. (경기관광공사 사장의) 일을 못 하게 방해 놓는 것이라면 명예훼손 등 법적 조치가 불가피하다”고 경고했다.

그는 “이낙연 캠프 인사들에게 연락해 ‘너무 심하게 하지 마시라, 대선 마치고 안 볼 사이도 아니지 않으냐’라고도 했다”며 “그런데도 이렇게 선을 넘고 말았다. 인간이 아니라고 본다. 인간적 배신감이 크다”고 말했다.

또 ‘보은 인사’ 논란과 관련해서는 이재명 경기지사는 물론 이재명 캠프와도 연락을 주고 받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서승범 기자 seo6100@

관련태그

#황교익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