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쌍용차 인수전 본격화···일부업체 예비실사 마쳤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쌍용차 평택공장 전경. 사진=연합뉴스 제공

10곳이 넘는 국내외 업체가 쌍용자동차 인수전에 뛰어든 가운데 일부 업체가 예비실사를 실시했다. SM그룹과 에디슨모터스 등 인수 후보들의 실제 인수 참여와 인수 금액 등에 관심이 쏠린다.

29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쌍용차와 매각 주간사는 예비실사 참여자를 포함한 인수 후보자에게 입찰안내서를 보내고 다음달 15일까지 인수제안서를 받을 예정이다. 인수 금액과 사업계획 등이 담긴 인수제안서를 토대로 우선협상자를 선정하게 된다.

현재 SM그룹과 에디슨모터스를 비롯한 11개의 국내외 업체가 쌍용차 인수 의향을 밝힌 상태다. 이 가운데 일부 업체가 지난 27일까지 예비실사를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단 1차 흥행에는 성공했지만 실제로 몇 군데가 실제 본입찰에 참여할지는 안갯속이다. 자금 동원력 등을 고려하면 사실상 SM그룹과 에디슨모터스의 2파전이 될 것으로 보인다.

재계 38위인 SM그룹은 1조원대의 쌍용차 인수자금을 내부 자금만으로 확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우오현 회장은 “인수에 필요한 자금을 무리하게 외부에서 차입하기보다는 자체 보유자금을 적극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국내 전기버스 전문업체인 에디슨모터스는 사모펀드 KCGI·키스톤프라이빗에쿼티(PE)와 손잡고 자금 확보에 나섰다. 나머지 인수 후보들의 자금 확보 여부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당초 유력 후보자였던 HAAH오토모티브의 새 법인 카디널 원 모터스는 아직 투자자를 충분히 확보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에서는 카디널 원 모터스가 쌍용차 인수에 실패할 경우 새 인수자에 북미 판매 노하우 등을 내세워 쌍용차의 북미 판매를 맡는 방안 등도 거론되고 있다.

아직 매각 작업이 진행 중인 만큼 쌍용차의 신차개발 계획은 새 주인의 자금력에 따라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실제 인수 자금이 1조원이 들 것으로 예상되는 상황에서 새 주인이 신차 개발에 어느 정도 의지를 갖고 투자할지가 관심사다. 일단 쌍용차는 4년 안에 5개의 전기차 모델을 개발하겠다는 계획을 세운 상태다.

박경보 기자 pkb@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