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최성호 커넥트인베스트먼트 대표, 핀다 기술전략 자문위원 합류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플랫폼 육성 노하우로 핀다 기술 발전 기여”

이미지 확대thumbanil

(왼쪽부터)최성호 커넥트인베스트먼트 대표와 박홍민·이혜민 핀다 공동대표 사진=핀다 제공

핀테크 기업 핀다가 차세대 기술개발구조개선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는 한편, 네이버 부사장 출신 최성호 커넥트인베스트먼트 대표를 기술전략 자문위원으로 선임했다고 30일 밝혔다.

최성호 커넥트인베스트먼트 대표는 서울대 컴퓨터공학과를 졸업한 인물이다. 네이버 서비스생산관리부문장과 검색본부 본부장을 거쳐 서비스총괄 본부장과 부사장을 역임하며 네이버의 메일, 블로그, 카페 등 포털서비스를 이끌었다. 이어 LG전자에서도 약 8년 동안 DXT(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센터장과 전무를 맡아봤다.

핀다 측은 최 대표가 기술 전략 고문직을 수락한 데는 회사의 빠른 성장세도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실제 핀다의 상반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7배 이상 늘었다. 대출 중개 플랫폼의 주요 지표인 누적 대출 승인금액은 300조원에 이른다. 지난 3월 100조원을 넘긴 지 5개월 만에 3배 이상 서비스 이용률이 증가한 셈이다.

핀다 차세대 기술개발구조개선TF는 급격히 성장하는 핀다 서비스를 고도화하고 신사업을 확장하기 위해 구축됐다. 마이데이터 보안요건을 갖추면서도 대출과 금융정보 거래 데이터를 보다 신속하게 수집·처리·분석하는 프로세스 구축과 시스템 고도화를 목표로 한다.

핀다는 1월 마이데이터 라이선스를 획득함과 동시에 아마존 웹서비스(AWS)을 기반으로 퍼블릭 클라우드와 프라이빗 클라우드 환경을 조성했다.

또 핀다는 기술개발과 데이터 조직도 3배 이상 늘렸다. 삼성, 롯데 등 대기업을 비롯해 쿠팡, 우아한형제들(배달의 민족) 등 대형 테크기업 출신인재를 영입했다. 하반기에도 DBA(데이터베이스 개발자), 데이터 엔지니어, 정보보안, 데브옵스(Dev-Ops), 프로덕트 디자이너 등 두 자리 수의 채용을 진행 중이다.

최성호 대표는 “급성장하는 핀테크 기업 핀다는 이제껏 쌓아온 기술개발 지식과 경험을 쏟아내기에 충분히 매력적인 회사”라고 말했다.

이어 “기존 금융과의 차별성을 만들어 내려면 소프트웨어(SW)의 기술이 성장을 뒷받침할 수 있어야한다”면서 “플랫폼을 성장시킨 개인적인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핀다의 핵심적인 기술 발전에 기여하겠다”고 덧붙였다.

차재서 기자 sia0413@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