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고승범·정은보, 취임 후 첫 회동···가계부채 등 현안 해법 찾는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날 서울 모처에서 비공개 회동
사모펀드 사태 대응 방향도 촉각

이미지 확대thumbanil

그래픽=박혜수 기자

고승범 금융위원장과 정은보 금융감독원장이 취임 후 처음으로 머리를 맞댄다. 가계부채 관리부터 사모펀드 판매사 징계, 가상자산거래소 정리에 이르기까지 현안이 산적해 있는 가운데 이들이 해결책을 찾을지 주목된다.

2일 금융권에 따르면 고승범 위원장과 정은보 원장은 이날 서울 모처에서 비공개 회동을 가질 예정이다.

상견례 차원이지만 업계에선 고 위원장과 정 원장이 주요 현안에 대한 심도 있는 논의를 이어갈 것으로 보고 있다.

가계부채 문제가 대표적이다. 그간 고 위원장은 급증하는 가계부채가 우리나라 경제와 금융시장 안정을 훼손할 수 있다고 경고해왔다. 지난달 31일 취임사에서도 “급증한 가계부채가 내포한 위험 요인을 제거하는 데 모든 수단을 동원하고 정책역량을 집중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사모펀드 불완전판매 사태에 대한 의견을 주고받을지 여부도 관심사다. 금융감독원이 금리연계형 파생결합상품(DLF) 사태’ 중징계를 둘러싼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과의 행정소송 1심에서 패소하면서 대응 방향을 틀어야 하는 상황이 됐기 때문이다.

금감원 측은 판결문을 분석해 ‘내부통제기준 마련 의무’ 판단 기준 등 세부 내용을 따져본 뒤 금융위와 협의해 항소나 재심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언급했다.

이밖에 외부에선 두 수장의 취임을 계기로 금융위와 금감원의 불편한 관계가 해소될지 여부에도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그간 이들이 키코(KIKO)문제와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금감원 예산 독립 등을 놓고 신경전을 이어온 바 있어서다.

특히 고 위원장과 정 원장은 경제관료 출신이면서 행정고시 28회 동기이기도 하다. 오랜 기간 호흡을 맞춰온 만큼 긴밀한 공조 체계를 구축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이와 관련 고 위원장은 이날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열린 세계경제연구원-신한금융그룹 국제컨퍼런스에서 기자들과 만나 “취임 전 말씀드렸듯 금융위와 금감원은 한 몸으로 움직여야 한다”면서 “소통 강화를 얘기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차재서 기자 sia0413@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