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뉴욕증시, 고용지표 충격···다우 0.21% ↓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뉴욕증권거래소. 사진=연합뉴스 제공

뉴욕증시가 8월 고용이 시장의 예상치를 크게 밑돌면서 혼조세를 보였다.

3일(미 동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74.73포인트(0.21%) 하락한 35,369.09로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장보다 1.52포인트(0.03%) 떨어진 4535.43,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전일 대비 32.34포인트(0.21%) 상승한 1만5363.52로 마감됐다.

S&P500지수와 나스닥지수는 전날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하지만 고용 부진 소식이 전해지면서 하락세로 출발했다. 다만 기술주들이 오르면서 S&P500지수는 보합권으로 올라섰고, 나스닥지수는 또다시 사상 최고치로 마감할 수 있었다. 미국 주식시장은 오는 6일 노동절 연휴로 휴장한다.

앞서 ADP가 발표한 8월 민간 고용이 예상보다 크게 부진하면서 노동부의 고용 보고서에 대한 우려가 커진 바 있다. 고용이 예상치를 크게 밑돌면서 연방준비제도(연준)의 공격적인 테이퍼링 가능성은 줄어들었으나 코로나19 재확산이 경제에 예상보다 큰 충격을 준 것으로 보인다.

이날 미국 노동부는 8월 비농업 부문 고용이 23만5000명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월스트리트저널이 집계한 시장 예상치 72만명 증가의 절반에도 못 미친다.

7월 고용은 94만3000명에서 105만3000명으로 수정됐고, 6월 고용은 93만8000명에서 96만2000명으로 상향 조정됐다. 6월과 7월 고용이 100만 명 내외로 상향 수정됐으나 델타 변이의 여파가 본격 지표에 반영되면서 고용 지수에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코로나 재확산이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예상보다 더 크다는 우려도 나왔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고용 부진은 델타 변이 확산 때문이라며 경제 회복세가 여전히 지속되고 있다고 말했다.

김선민 기자 minibab35@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