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서울은 너무 비싸” 수요자 ‘탈(脫)서울’ 행렬 가속

이미지 확대thumbanil

경기도 화성시 오산동에 있는 신축공사 현장. 사진 = 김소윤 기자

서울 집값이 천정부지로 오름에 따라 내집마련을 원하는 수요자들이 비교적 가격부담이 덜한 수도권으로 향하고 있다.

통계청의 국내인구이동통계 자료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서울의 전출 인구는 전입 인구보다 총 5만2406명이 더 많았다. 1월부터 매달 평균 약 8000여명에 달하는 인구가 서울을 벗어난 셈이다.

반면 동기간 경기도 전입 인구 수는 전출 인구를 넘어서면서 총 8만9617명이 유입됐다.

이는 서울권 출퇴근이 가능한 수도권 지역으로 주택 수요가 대거 이동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GTX(수도권광역급행철도), 고속도로 신설 등으로 서울 접근성이 좋아질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는 점도 수요 이동에 한 몫 했다.

실제 한국부동산원 자료에 의하면 올해 상반기 서울 거주자의 타 지역 아파트 매입 건수는 총 3만2420건으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그 중 약 62%를 차지하는 1만9641건의 아파트 매매는 경기 지역을 향했다.

행정구역 별로 살펴보면 경기 고양시가 1858건으로 가장 많았으며, 이어 남양주시 1758건, 의정부시 1332건, 용인시 1260건, 부천시 1224건 등을 기록했다.

수도건을 향한 청약 열기도 거세다. 올해 전국의 청약 경쟁률 상위 10개 중 7개가 경기 지역에서 분양한 단지다.

수도권 분양 단지는 서울과 비교해 높은 가격 경쟁력을 갖추고 있어 청약 열기가 높은 것으로 풀이된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서울 아파트(임대 제외)의 3.3㎡당 평균 분양가는 3017만원으로 조사됐다. 같은 기간 경기도는 1345만원, 인천은 1508만원으로 서울 분양가의 절반 수준으로 나타났다.

업계관계자는 “최근 몇 년 간 서울 집값 부담과 전세 매물 부족이 이어지면서, 수도권 내 교통호재가 있거나 상대적으로 저렴한 지역에 많은 수요가 몰리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최근에는 이들 지역의 집값도 크게 들썩이고 있어 신규 분양 단지에 높은 관심이 쏠리게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서승범 기자 seo6100@

관련태그

#서울

#분양

#아파트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