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文 대통령, UN총회서 “한국, 포용적 국제 협력 동반자” 강조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누구도 소외되지 않는’ 포용적 국제 협력의 여정에 언제나 굳건한 동반자로 함께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20일 미국 뉴욕 유엔 총회장에서 열린 '지속가능발전목표 고위급 회의(SDG 모멘트)'에 참석해 “인류가 국경을 넘어 협력하는 것이야말로 위기 극복의 첫걸음”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제76차 유엔총회 참석을 위해 전날 뉴욕에 도착한 문 대통령은 이날 SDG 모멘트 연설로 유엔 방문 일정을 시작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SDG 모멘트에 유일한 국가 정상 자격으로 연설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유엔이 2015년 합의한 지속가능발전목표를 ‘포용적 미래를 향한 인류의 발걸음’이라고 평가하면서 “코로나로 인해 지체됐지만, 코로나는 역설적으로 그 목표의 중요성을 더욱 절실하게 일깨워줬다”며 “위기 극복을 넘어서서 ‘보다 나은 회복과 재건’을 이뤄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첫 번째로 포용과 상생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 백신에 대한 국제사회의 공평한 접근과 배분이 시작”이라며 “한국은 G7 정상회의에서 코백스 2억 불 공여를 약속했다. 글로벌 백신허브의 한 축으로서 백신 보급과 지원을 늘리려는 노력도 계속하겠다”고 말했다.

국경을 넘는 협력으로 기후위기에 대응해야한다고도 말했다. 문 대통령은 “탄소중립 목표에 선진국과 개도국이 보조를 맞춰야 한다”며 “기후 선진국들의 경험과 기술이 개도국들과 공유되고, 전수되고, 협력이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은 2050 탄소중립 시나리오를 오는 10월 말 확정하고, (COP26) 계기에 상향된 NDC 목표를 제출할 계획”이라며 “한국은 그린 뉴딜 ODA를 확대하고, 개도국에서 선진국으로 성장한 우리의 경험과 기술을 공유하며 개도국의 녹색 회복과 탄소중립을 적극적으로 돕겠다”고 덧붙였다.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4차 산업혁명 시대의 기술 활용의 중요성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디지털 기술과 인프라는 한편으로 새로운 격차와 불평등을 낳고 있다”며 “디지털 격차와 불평등을 해소하는 것이 또 하나의 시대적 과제다. 사람을 소외시키지 않는 포용적인 디지털 전환과 그린 전환을 이루지 않으면 안 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미래세대에 대한 존중과 세대 간 공존의 지혜를 모아야 한다”며 “빈곤과 불평등, 기후변화 같은 기성세대가 해결하지 못한 위기에 대해 미래세대의 목소리에 더 귀 기울이는 것은 기성세대의 의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행사에 방탄소년단(BTS)과 함께했다고 소개하며 “최고의 민간 특사 BTS와 함께하는 오늘의 자리가 지속가능발전을 향한 미래세대의 선한 의지와 행동을 결집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유민주 기자 youmin@

관련태그

#문재인

#BTS

#UN총회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