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文, 종전선언 제안에···與 “통일 첫걸음” 野 “허상 좇는 것”

이미지 확대thumbanil

문재인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각) 미국 뉴욕 유엔 총회장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여야가 22일 문재인 대통령의 종전선언을 제안한 것과 관련해 상반된 입장을 내놨다.

문 대통령은 이날 미국 뉴욕에서 열린 제76차 유엔총회 기조연설에서 “남북미 3자 또는 남북미중 4자가 모여 한반도에서의 전쟁이 종료되었음을 함께 선언하길 제안한다”며 “종전선언이야말로 한반도에서 화해와 협력의 새로운 질서를 만드는 중요한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유엔총회 기조연설에서 “한반도 비핵화 및 항구적 평화를 여는 문”이라며 종전선언을 제안한 뒤 이번에는 선언 주체를 6·25 전쟁 당사국들인 ‘남북미’ 또는 ‘남북미중’으로 구체화한 것이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문 대통령이 종전선언의 필요성을 다시 한번 강조하며 한반도 평화에 대한 강한 의지를 보여줬다고 평가했다.

고용진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종전선언은 한반도 평화를 안착시키고, 민족 염원인 통일을 이루는 길로 나아가는 실질적 첫걸음”이라며 “민주당은 이를 적극 지지하며 정부의 노력에 함께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한반도 평화 정착은 우리 정부의 의지만으로는 불가능하다”면서 “북한도 3년 전 능라도 경기장에 모인 15만 평양 시민 앞에서 남북의 정상이 했던 평화의 약속을 잊지 않았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반면 국민의힘과 소속 대권주자들은 북한의 핵무기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다고 지적하며 지금 상황에 맞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트럼프 행정부 시기에 문 정부가 진행했던 대북 정책은 폐기되는 수순으로 가야 하는 상황”이라고 주장하며 “임기 말에 새로운 제안을 하기보다는 지금까지 했던 것들을 잘 마무리하고 잘못된 점이 있으면 재검토하는 과정을 거치면 좋겠다”고 말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회견에서 “종전선언은 그냥 정치선언”이라며 “(북한이) 군사적 도발을 계속 감행하는 지금 상황에 비춰서도 합당하지 않다”고 꼬집었다.

유승민 전 의원도 페이스북을 통해 문 대통령의 유엔총회연설을 보면 이 분이 과연 어느나라 대통령인지 의아하다고 맹비난했다.

유 전 의원은 “문 대통령은 대한민국을 위협하는 북한의 핵무기에 대해서는 한마디도 하지 않고 평화쇼, 남북협력을 되뇌이다가 국제사회에서 누구도 공감하지 않는 종전선언을 또 다시 내밀었다”며 “한반도의 전쟁 위기는 종전선언이 아니라 김정은 정권이 핵무기를 포기하고 북한 주민들을 사람답게 대우하면 해결된다”고 말했다.

원희룡 전 제주지사는 “문재인 정권은 북한이 쏘는 미사일을 종전선언의 축포쯤으로 생각하는 것 아닌지 모르겠다”라며 “구체적인 방안 없이 실체 없는 평화만을 외치는 종전선언 제안은 허상만 좇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지숙 기자 jisuk618@

관련태그

#문재인

#종전선언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