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오후 9시까지 전국서 2492명 확진···26일 2700명 안팎 예상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추석 연휴를 기점으로 급확산 중인 가운데 25일에도 전국 곳곳에서 신규 확진자가 속출했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2492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의 2924명보다는 434명 적지만, 지난주 토요일(9월 18일)의 1852명보다는 640명 많다.

2492명 자체는 동시간대는 물론 최종 집계치 기준으로도 이미 두 번째로 큰 규모다. 직전 동시간대 최다 기록은 전날의 2924명이다.

이날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수도권이 1806명(72.5%), 비수도권이 686명(27.5%)이다.

시도별로는 서울 942명, 경기 689명, 인천 175명, 대구 141명, 경북 85명, 충남 75명, 경남 72명, 대전 53명, 충북 50명, 부산 46명, 강원 44명, 광주 40명, 전북 26명, 울산 25명, 전남 19명, 제주 7명, 세종 3명이다.

전국 17개 시도에서 확진자가 나왔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아직 시간이 남은 만큼 26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 2천700명 안팎, 많으면 그 이상에 달할 전망이다.

다만 주말에는 검사 건수가 줄어드는 만큼 증가 폭이 예상만큼 크지 않을 수도 있다.

전날에는 오후 9시 이후 349명 늘어 최종 3273명으로 마감돼 국내 코로나19 사태 이후 최다 확진자를 기록했다.'

방역당국은 향후 1∼2주간은 확진자가 급증할 가능성이 있으며, 현 추세대로라면 당분간 하루 3천명대 이상이 나올 수 있다고 전망했다.

추석 연휴 기간에 이동량이 증가했고, 각 지역에서 사람 간 접촉이 늘어나면서 드러나지 않는 무증상·경증 감염원이 한층 많아졌을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이날 긴급 브리핑을 열고 "현재의 발생 수준은 아주 최악과 중간 정도의 시나리오에 해당한다"며 "얼마나 방역수칙을 잘 지키면서 접촉을 줄이느냐에 따라 환자 발생 규모는 달라질 수 있기에 마스크 쓰기와 거리두기, 진단검사 실천을 거듭 당부드린다"고 요청했다.

하루 확진자는 지난 7월 7일(1211명) 이후 81일 연속 네 자릿수를 이어갔으며, 26일로 82일째가 된다.

지난 19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간 발생한 신규 확진자만 보면 일별로 1909명→1604명→1729명→1720명→1716명→2431명→3273명을 기록해 최소 1600명 이상 나왔으며, 많게는 3000명 이상 나왔다.

1주간 하루 평균 2054명꼴로 나온 가운데 지역발생 확진자는 평균 2029명이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