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코스피, 3020선 아래로···시총도 약 4개월 만에 2200조원 하회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그래픽=박혜수 기자 hspark@newsway.co.kr

코스피가 3020선 아래로 떨어지면서 전체 상장 종목의 시가총액 총합도 4개월여 만에 가장 작은 수준으로 줄었다.

2일 연합뉴스와 한국거래소 등에 따르면 1일 종가 기준 유가증권시장에 상장된 전체 종목의 시가총액 합은 2195조원으로 집계됐다.

코스피 시총이 2200조원을 밑도는 것은 지난 5월17일(2197억원) 이후 약 4개월 만이다. 8월10일(2339조원)과 비교해 144조원이 증발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일 코스피 종가는 3019.18로, 5월17일 종가(3134.52)보다 115p 낮다.

그나마 카카오뱅크(31조1191억원)와 크래프톤(24조3778억원), SK아이이테크놀로지(16조2202억원), 현대중공업(10조757억원) 등 기업공개(IPO) 시장 대어급의 상장으로 시총은 늘었다. 이들 4개 종목의 시총 합은 81조7928억원에 이른다.

아울러 코스닥 지수가 1000선 아래로 내려가면서 코스닥시장 시총도 416조로 줄었다.

코스닥시장의 덩치는 지난달 7일 444조7545억원까지 커졌지만 불과 한 달 만에 28조원이 감소했다. 코스닥 지수 종가가 1일 983.20으로 떨어진 탓이다.

이로 인해 코스피와 코스닥을 합친 국내 주식시장의 시가총액도 2612조원으로 축소됐다.

그룹별로는 삼성그룹의 시총이 650조원으로 20% 이상 감소했고, SK그룹은 209조원, LG그룹과 현대차그룹은 각 134조원과 127조원으로 파악됐다.

차재서 기자 sia0413@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